맥스트 주가 10%↑…메타버스 '틀뢴' 출시 임박 소식에 강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정세희 기자
입력 2022-03-17 10:0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맥스트 주가가 상승 중이다.

1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맥스트는 이날 오전 9시 59분 기준 전 거래일 대비 4850원 (10.03%) 오른 5만3200원에 거래 중이다.

맥스트 주가는 IBK투자증권이 메타버스 '틀뢴’을 오는 8월 출시하면서 성장성을 증명할 것이라 평가하자 상승 중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환욱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2010년 설립된 맥스트는 글로벌 탑 클래스 수준의 증강현실(AR) 기술을 보유한 기술업체로 지난해 코스닥 시장에 기술 특례 상장했다"고 말했다.

이어 "주요 사업 영역은 크게 확장현실(XR) 플랫폼과 솔루션으로, 서비스별 매출비중은 XR 메타버스 플랫폼이 22.2%, AR 개발 플랫폼 9.0%, 산업용 AR 솔루션 68.8%로 구성된다"라고 덧붙였다.

이 연구원은 "대표 서비스로는 AR개발 플랫폼인 ‘MAXST AR SDK’이다. AR 애플리케이션(앱) 제작에 필요한 통합 툴 제공 플랫폼으로 현재 전세계 50개국 2만명 이상의 개발자가 이용하고 있고 개발된 앱 수도 7700개에 달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글로벌 AR개발 플랫폼 시장에서 상용화 단계에 진입한 회사는 단 10개로 높은 수준의 컴퓨터 비전 기술이 있어야 한다”면서 “국내 기업으론 맥스트가 유일한데, 글로벌 5위 수준으로 인정받았고 경쟁사보다 가격은 훨씬 저렴해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현재 자체 보유한 우수 기술력을 총망라해 현실과 가장 가까운 메타버스(틀뢴) 환경을 구축 중이며 올해 하반기 베타 서비스 런칭 예정”이라며 “현실과 가상세계 사이의 괴리감을 최대한 줄여 신규 비즈니스 창출이 원활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우선적으로 길안내/광고(XR 네비게이션 POI 및 광고), 커뮤니케이션(아바타를 통한 교류 및 활동), 체험(게임, 콘서트, 미술관, 쇼핑 등)형 콘텐츠가 제공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