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사진공동취재단]


천주교 서울대교구 사제 서품식이 열린 28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대성당에서 수품 후보자들이 부복(수품자들이 땅에 완전히 엎드려 기도하는 것)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