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4차 물가관계차관회의 개최

이억원 기획재정부 차관이 1월 28일 서울 양재 하나로마트에서 열린 '제4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설 명절을 앞두고 나선 선제적 물가 관리가 가시적 성과를 드러냈다고 평가했다. 다만 설 연휴를 기점으로 물가 상방 압력이 확대될 수 있다며 사용 수단을 총동원해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28일 서울 양재동 하나로마트에 위치한 대회의실에서 '제4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개최하고 이같이 밝혔다. 회의에서는 △16대 설 성수품 가격 동향 및 공급실적 점검 △석유류·내구재 물가동향 및 대응 방안 △가격담합 등 불공정행위 감시 및 경쟁촉진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 차관은 "16대 성수품에 쌀을 포함한 17개 품목의 27일 기준 가격 동향을 보면 설 민생안정대책 발표 전날인 5일과 비교해 배추, 무, 배, 소·돼지·닭고기, 계란, 밤·대추, 쌀, 수산물 6종 등 16개 품목의 가격이 하락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추석 때 17개 품목 중 14개 품목의 가격이 하락한 것과 비교해 이번 설은 보다 가시적인 성과를 기록했다"고 평가했다.

정부는 설 명절 물가를 선제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지난 6일 '설 민생안정대책'을 발표하고 16대 설 성수품 공급을 확대하고 있다. 27일 기준 16대 성수품 누적 공급 규모는 21만8000t으로 당초 공급계획(19만1000t) 대비 114.2%의 달성률을 보였다. 

정부는 설 이후에도 가격안정이 이어질 수 있도록 선제 관리를 계속할 방침이다. 이 차관은 "한파 피해 동향, AI 확산세 등을 면밀히 살피는 등 단기적인 수급 안정 노력을 지속하고 농·축·수산물 분야 관측의 정확성을 제고해 수급·가격 전망의 예측력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확한 가격 조사를 위해 조사 품목의 구체화와 유통구조 개선방안을 마련하는 등 구조적 노력도 병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가격담합 등 불공정행위와 편승 인상 등도 엄정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이 차관은 "담합, 재판매가격 유지행위 등에 대한 감시를 대폭 강화하겠다"면서 "오리, 토종닭, 아이스크림 등 국민 체감도가 높은 장바구니 품목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고 위반 혐의 확인 시 직권 현장 조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또 담합이 적발될 경우 강력한 시정조치를 강구할 방침이다.

이 차관은 "대형유통업체 판매수수료 실태조사 정보를 공개해 시장 경쟁 압력을 높이겠다"면서 "구조적 차원에서 서민생활 밀접 분야의 경쟁 제한적 규제 개선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