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신규 확진자가 1만6096명을 기록한 1월 28일 오전 서울역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줄을 서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8일 1만6000명선을 넘어섰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1만6096명 늘어 누적 79만3582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전날 1만4518명에서 하루 사이에 1578명이 증가했다.

기존 델타 변이보다 전파력이 2배 이상 강한 오미크론이 지난주 국내 우세종이 된 이후 하루 확진자 수는 연일 최다치를 경신하면서 1만명대 중반도 훌쩍 넘겼다. 신규확진자는 지난 25일(8570명) 처음으로 8000명을 기록한 뒤 연일 1만명대 최다치를 기록하고 있다. 

이날 0시 기준 위중증 환자는 316명으로 전날보다 34명 줄면서 나흘째 300명대의 감소세를 유지했다.

사망자는 24명 늘어 누적 6678명이 됐다. 누적 치명률은 0.84%다.

감염경로별 신규 확진자는 지역발생이 1만5894명, 해외유입이 202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경기 5143명, 서울 3946명, 인천 1228명 등으로 수도권에서 1만317명(64.9%)이 발생했다.

비수도권에서는 대구 862명, 부산 813명, 경남 595명, 충남 533명, 경북 529명, 광주 420명, 전북 369명, 대전 367명, 전남 323명, 충북 297명, 강원 211명, 울산 156명, 세종 58명, 제주 44명 등 총 5577명(35.1%)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02명으로 전날(217명)보다 15명 줄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기본접종을 마친 비율)은 이날 0시 기준 85.6%(누적 4393만1494명)다. 3차 접종은 전체 인구의 51.4%(누적 2635만9222명)가 완료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