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설 앞두고 전통시장 소상공인 등 격려

[사진=과천시]

김종천 시장이 설 명절을 앞두고 전통시장 등을 돌려 "1회 추경으로 전 시민 재난기본소득을 1인 10만원씩 과천시 지역화폐로 지원해 관내 상인들에게 조금이나마 직접적인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시장은 "27~28일 양일간 전통시장인 새서울프라자와 제일쇼핑, 별양·중앙동 상점가를 돌며 소상공인과 설 인사를 나누고, 애로사항을 직접 청취하는 등 민생 챙기기에 나선다"며 이 같이 밝혔다.

특히 김 시장은 최근 오미크론 변이 유행으로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1만 명 이상 발생하고, 과천시에도 연일 20명 이상 확진자가 나오는 상황에서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듣는 데 초점을 맞췄다.

상인들은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영업 제한이 계속되면서 매출 하락이 지속되고 있지만 정부의 소상공인 손실보상은 제한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토로하고, "전체 상인을 대상으로 지원이 필요하다"는데 한 목소리를 냈다.
 

[사진=과천시]

김 시장은 소상공인의 경영상 어려움에 대해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시장 상인들이 피해를 보는 상황이 너무 마음 아프다"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한편, 김 시장은 "시민들이 안심하고, 전통시장과 상점가를 이용할 수 있도록 상인들에게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는 데 각별히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