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진석 국민의당 상임선대위원장 인터뷰
  • 安 삼고초려 끝에 지난 18일 선대위 합류
  • '24일 홍준표·25일 김종인'과 잇달아 회동
  • "섀도 캐비닛 일환인지는 모르겠다" 일축
  • "여권 인사들과도 회동할 것...아직 몰라"

최진석 국민의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지난 26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당 캠프 사무실에서 본지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최근 국민의당 캠프에 합류한 '철학의 대가' 최진석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안철수 대선 후보 당선 시 출범할 '섀도 캐비닛(예비내각·정권 획득에 대비해 예비로 준비하는 내각)'이 준비돼 있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지난 26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당 캠프 사무실에서 본지와 인터뷰하면서 "예비내각에 대한 구상을 가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 위원장은 대선 전 섀도 캐비닛을 공개할지에 대해서는 "공개하는 것과 공개하지 않는 것 중 무엇이 더 의미 있을지 모르겠다"며 "안 후보가 결정할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국내 정치권에서는 여야 정치권이 대선 전 섀도 캐비닛을 미리 공개해 대선 후보와 함께 검증을 받아야 한다는 주장도 심심찮게 나온다. 특히 최 위원장이 최근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24일)과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25일)을 잇달아 만나면서 안 후보가 섀도 캐비닛 구성을 준비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뒤따랐다. 

이와 관련해 최 위원장은 "(홍 의원·김 전 위원장과 회동한 것이) 예비내각 준비의 일환인지는 모르겠다"면서 "한 가지 일 때문에 (회동하는 것은) 아니지 않으냐"고 되물었다. 그러면서도 최 위원장은 "그렇지만 (섀도 캐비닛이) 어느 정도는 준비돼 있다"고 재차 확인했다.

최 위원장은 이 밖에 정치권 인사들과 추가 회동도 계획 중이다. 그는 "내일모레 또 내가 누구를 만났다고 (보도가) 나올 수 있다"며 "자다가도 누구를 만나야겠다는 생각이 들면 불쑥 만나고는 한다"고 말했다. 이어 "만나고 싶은 인사 중에 여권 인사도 있다"며 "아직은 (누구를 만날지) 잘 모른다. 흘러가는 것을 봐야 한다"고 부연했다.

그간 문재인 정부 비판에 앞장서온 최 위원장은 열흘 전 안 후보의 삼고초려 끝에 상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했다. 안 후보는 지난해 10월 최 위원장과 처음으로 회동하고 국가 비전에 대해 얘기하며 '선도국가 구축'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안 후보는 지난 18일 참석이 예정됐던 '소상공인연합회 신년 하례식' 일정을 취소하고 최 위원장 자택이 있는 전남 함평으로 내려가 합류를 제안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2개의 댓글
0 / 300
  • 멋지다 안철수 정부 ! 가자 미래로 ! 부국강민은 안철수만 가능하다 ! 북방 안보정책도 안철후가 1등 !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 챨스맛을 아직 덜봤네....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