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주경제·한길리서치 '영부인 적임도' 조사
  • 차기 대선후보 지지도선 尹 선두 달리지만
  • 영부인 적합도 조사선 李부인 김혜경 우위
  • 尹부인 김건희 '무속 논란' 등 여파로 풀이
  • '김혜경·김건희 리스크'에 김미경 반사이익

아주경제·한길리서치의 대선 후보 지지율 및 영부인 적합도 조사 비교 [그래픽=김효곤 기자]


영부인 적임도 조사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부인인 김혜경씨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씨를 오차범위 밖에서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김혜경씨가 이 후보 지지율을 고스란히 흡수한 반면 윤 후보 지지자 중 3분의 1가량이 김건희씨를 비토한 결과다. 

반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부인인 김미경씨는 영부인 적임도 조사에서 안 후보 지지율의 두 배를 웃도는 지지를 확보했다. 이 후보와 윤 후보가 역대급 비호감 대선 후보로 평가받는 배경에 김혜경씨와 김건희씨가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된다. 두 후보 부인이 일으키는 '역대급 부인 리스크'에 김미경씨가 반사이익을 봤다는 얘기다.
 

지난 1월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무속 논란' 김건희, 尹 지지층 3분의 2만 흡수

본지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길리서치'에 의뢰해 차기 대통령 후보 지지도와 영부인 적임도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 중 33.1%는 김혜경씨를 영부인에 가장 적임자인 것으로 평가했다. 33.1%는 이 후보 지지율(38.5%) 중 약 86%에 달하는 수치로, 김혜경씨에 대한 지지가 이 후보 지지율과 연동된 것으로 볼 수 있다.

김혜경씨는 연령별로 보면 40대(42.6%)와 50대(38.8%)에서 높은 지지를 얻었다. MZ세대(1980~2000년대 출생자)로 분류되는 18~29세(25.5%)와 30대(29.0%)에서는 지지율이 저조했다. 60대 이상(30.1%)도 마찬가지였다.

지역별로는 호남권에서 59.1%로 유일하게 과반 지지를 얻었다. 지지 정당별로는 민주당에서 72.5% 지지를 확보했다. 문재인 대통령 국정 운영을 긍정 평가한 응답자들 가운데 67.7%가 김혜경씨를 지지했으며 정치 성향별로는 진보 성향 유권자들에게 60.1% 지지를 얻었다.

김건희씨는 27.0%로 김혜경씨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윤 후보 지지율(40.2%) 대비 67%에 그친다. 김건희씨가 윤 후보 지지자 중 3분의 2만 흡수한 것으로, 최근 정치권에서 벌어진 김건희씨의 '7시간 녹취록' 논란과 무속인 친분 의혹 등에 따른 여파로 읽힌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부인 김혜경 씨가 25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상북면 큰나무놀이터를 찾아 원장, 선생님, 학부모 등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金·金 리스크'에 김미경 반사이익

김건희씨는 김혜경씨와 반대로 30대(33.5%)와 18~29세(31.8%)에서 높은 지지를 얻었고, 40대(17.0%)에서 특히 낮은 지지율을 보였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TK)에서 41.1%, 부산·울산·경남(PK)에서 33.0%가 김건희씨를 지지했다. 문 대통령 국정 운영을 부정 평가한 응답자들 가운데 44.5%가 김건희씨를 지지했으며, 정치 성향별로는 보수 성향 유권자들 가운데 45.5%가 김건희씨를 지지했다.

이어 안 후보 부인 김미경씨가 19.1%로 3위에 올랐다. 김미경씨가 받은 지지는 안 후보 지지율(10.0%)과 비교할 때 '더블 스코어'에 해당한다.

거대 양당 대선 후보가 역대급 비호감 대선 경쟁을 치를 뿐 아니라 김혜경씨와 김건희씨 역시 '혜경궁김씨' 논란, 학력 위조 의혹 등으로 구설에 휘말린 데 따른 파장으로 보인다. 안 후보와 함께 부인 김미경씨도 수혜를 본 셈이다. 다만 김미경씨 역시 지난 2017년 19대 대선 당시 서울대 특혜 채용 의혹과 각종 갑질 논란으로 뭇매를 맞은 바 있다.

김미경씨는 모든 연령과 모든 지역에서 20% 안팎으로 고른 지지를 얻었다. 특히 국민의당 지지층에서 73%로 높은 지지를 받았으며 정치 성향별로는 보수층 지지자들에게 절반에 가까운 45.5% 지지를 확보했다. 김미경씨 다음으로는 '영부인 적임자가 없다'는 응답이 13.6%에 달했다. 아울러 '기타 인물'은 2.8%, '잘 모름·무응답'은 4.4%였다.

◆어떻게 조사했나
​△조사기관: 한길리서치 △조사의뢰: 아주경제신문 △조사 일시: 2022년 1월 22~24일(공표 26일) △대상: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62명 △조사 방법:유선 전화면접 16.6%, 무선 자동응답시스템(ARS) 83.4% △응답률: 5.8% △오차 보정 방법: 2021년 12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성별·연령별·지역별·가중값 부여)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0%포인트 △내용: 20대 대통령 선거 등(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이틀째 충남을 방문 중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와 함께 8일 오후 서산 동부시장을 찾은 부인 김미경 서울대 교수가 상인에게 젓갈을 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2개의 댓글
0 / 300
  • 아래 당신 가짜 뉴스는 범죄!! 부인 웃음소리 없는데 무슨 헛소리!!! 당신 캡쳐해서 신고 할것임. 그 욕설파일 내용 알면 이재명 비난 못하지. 형이 시정에 간섭을 막으니 어머니엑게 욕하고 협박한 형을 이재명이 형 연락이 안되니 형수와 전화 한 것이고 그욕은 형이 어머니에게 말한 내용을 형수에게 왜 그런말을 했냐고 따진것. 악의적 편집해서 이재명이 한것처럼 조작질 한것. 내용 전체를 듣고 가짜뉴스 선동 하시요. 부인 웃음소리 없는데 무슨 헛소리.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 그녀의 웃음소리를 듣고도 선호할까?
    이재명 욕설 파일에 섞여 나오는 부인의 웃음소리를 들어 본 사람들은 한결같이 "소름끼친다"라고 말한다.
    영부인이 그런 소름 끼치는 사람이 되어서는 안되지 않은가!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