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내달 10일 'NEMO 2022'서 실물 첫 공개
  • 전장사업 경쟁서 삼성전자에 우위 야심
LG전자가 자율주행차 콘셉트 모델 ‘LG 옴니팟(OMNIPOD)’의 실물을 처음 공개한다. 작년부터 전장사업을 새로운 먹거리로 정한 LG전자가 삼성전자보다 먼저 이 분야에서 승기를 잡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LG전자는 내달 10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 열리는 카카오모빌리티 ‘NEXT MOBILITY: NEMO 2022(이하 NEMO 2022)’ 참가, ‘LG 옴니팟 전시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LG 옴니팟 이미지. [사진=LG전자]


앞서 LG전자는 이달 초 CES 2022에서 열린 ‘LG 월드 프리미어’ 영상을 통해 LG 옴니팟을 처음 선보인 바 있다. 이번에 실물을 공개하는 NEMO 2022 행사는 카카오모빌리티의 첫 번째 테크 콘퍼런스로, 미래 모빌리티의 기술 현황과 비전을 보여주기 위해 기획됐다. LG전자는 그동안 강점을 가졌던 스마트홈의 개념을 모빌리티까지 확대해 LG 옴니팟을 통해 완전히 새로운 '차량 속' 고객 경험을 구현할 계획이다. 

LG 옴니팟은 차량을 집의 새로운 확장공간으로 해석해 만든 미래 자율주행차의 콘셉트 모델로, 사용자의 니즈(Needs)에 따라 업무를 위한 오피스 공간이 될 수도 있고 영화 감상, 운동, 캠핑 등 다양한 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는 개인 공간도 될 수 있다. 
또 차량 내에서 실제 쇼핑을 즐길 수 있는 메타버스(Metaverse) 콘셉트도 적용, 새로운 모빌리티 경험을 제공한다.

지난 LG 월드 프리미어 공개 행사에서 첫선을 보인 LG 옴니팟은 한마디로 '차인지, 집인지 알 수 없을 정도'라는 호평을 받았다. 당시 조주완 사장은 직접 옴니팟을 타고 등장해 "경계를 허물겠다"며 "여러분이 어디에 있든 집과 같은 편안함과 편리함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도 자율주행차 실내 전쟁에 의욕적으로 뛰어들었다. 이번 CES 2022에서 선보인 '디지털 콕핏(Digital Cockpit, 디지털화된 자동차 조종 공간)'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등 주요 기업 CEO들이 잇달아 착석, 직접 경험해 화제를 모았다.

 

삼성전자 ‘디지털 콕핏’ [사진=삼성전자 뉴스룸]


삼성전자는 이 디지털 콕핏에 ICT(정보통신기술)와 하만의 전장 기술을 결합, 차 안에서 일상의 모든 경험을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환경을 만들었다. 지난 2018년 CES에서 처음 공개한 이후, 매년 새로운 혁신을 더하며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기자도 CES 2022 현장에서 삼성전자의 디지털 콕핏을 경험했는데, 차체 모형의 운전석에 앉으니 앞 유리에 주행 속도, 지도, 장애물 위험 알림 등의 정보가 자동으로 뜨고 테이크아웃 커피 주문도 음성 한번에 가능했다. 또 차량 내부 카메라를 갤럭시 스마트폰이나 갤럭시 워치의 ‘삼성헬스’ 앱과 연동하면 졸음이나 주의 산만 등 운전자의 건강 상태를 차량이 스스로 감지, 음악 재생이나 스트레칭을 권하는 등 컨디션을 적절하게 관리한다. 

삼성전자는 이번 CES에서 조만간 대규모 인수합병(M&A)을 예고했는데, 업계는 유력한 인수 대상으로 차량용 반도체를 포함한 '전장 기업'을 꼽고 있다.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도 CES 기자 간담회에서 일본 소니처럼 완성차 진출 여부에 대해서는 선을 긋되, M&A 대상에 대해서는 "부품(DS)분야와 세트(DX) 분야 모두에서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라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는 "이번 CES에서 
로보틱스와 메타버스를 들고나온 현대차와 달리 소니와 삼성전자, LG전자는 역으로 모빌리티를 미래 솔루션으로 제시했다"며 "이런 흐름이 가속화하고 자율주행차 시대가 앞당겨질수록 전자 기업의 전장 기술 경쟁은 더욱 격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ces 2022 기사 리스트 이동 CES2022 기사 더 보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