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종자 수색·현장수습 총괄

1월 20일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 현장에서 타워크레인 안정화에 투입된 작업자가 이동식 크레인 작업대를 타고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용노동부를 주축으로 정부 범부처가 협력해 광주 아파트 붕괴사고 수습에 나선다. 이를 위해 중앙사고수습본부(이하 중수본)를 구축했다.

23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중수본은 고용노동부를 포함해 국토교통부, 소방청 등 관계기관으로 구성하고 안경덕 고용부 장관이 본부장을 맡는다. 중수본 구성은 문재인 대통령 지시에 따른 것이다.

각 부처는 중수본을 컨트롤타워로 삼고 역할을 분담해 사고 수습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행정안전부는 재난안전 분야 특별교부세를 광주시에 교부해 수색·구조 활동에 드는 비용을 지원하기로 했다. 소방청은 중앙긴급구조통제단을 구성해 안전한 수색 환경이 마련되면 전국 구조인력을 가동하기로 했다. 국토부가 운영 중인 건설사고대응본부는 중수본에 편제돼 건축물·구조물 안전 점검, 현장 수습 등에 대한 검토를 주관한다. 행안부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실종자 가족과 인근 건물 이재민 등에 대한 심리 상담, 구호 활동 등 피해 지원을 총괄한다.

중수본은 24일 오후 3시 사고 현장 인근에서 첫 회의를 열 방침이다.

본부장을 맡은 안 장관은 "오늘 타워크레인 안정화 작업이 완료되면 붕괴 사고 건물의 안정성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앞으로 중수본이 광주지역재난대책본부와 함께 신속하고 안전한 탐색·구조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