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작년 12월 카드사 4곳의 장기카드대출(카드론) 평균 금리가 일제히 올랐다. 업계에서는 조만간 카드론 평균 금리가 15%대에 육박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21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7개 전업 카드사(롯데·삼성·신한·우리·하나·현대·KB국민카드)와 NH농협카드의 카드론 평균 금리는 12.10∼14.94%대다.
 
이 중 평균 금리가 오른 카드사는 신한·우리·현대·농협카드 등 4곳이다. 신한카드는 12.74%에서 13.74%로 1.0%포인트 높아졌다. 이외 우리카드와 현대카드는 각각 14.41%에서 14.94%, 14.09%에서 14.21%로 올랐다. 농협카드 역시 12.97%에서 13.26%로 0.29%포인트 높아졌다.
 
시장에선 조만간 카드론 평균 금리가 15%대를 웃돌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으로 시장금리가 오르면 카드론의 조달비용인 여신전문금융회사채 금리도 같이 뛰기 때문이다. 이는 카드론 금리 상승으로 이어진다.
 
한 카드사 관계자는 “한국은행이 최근 기준금리를 추가 인상한 만큼, 이달 카드론 금리 역시 오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