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세훈, 새해 업무보고서 밝혀

경부고속도로 양재~한남대교 남단 구간 지하화 사업이 본격화됐다. 서울시는 19일 고속도로 지하화 건설 계획을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새해 업무로 보고했다. [사진=연합뉴스]

경부고속도로의 서울 구간인 양재~한남IC 구간 지하화 건설공사가 탄력을 받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통령 후보는 최근 집권하면 경부고속도로 양재~한남IC 구간을 지하화하겠다고 공약했다.
 
이와 때를 맞춰 서울시도 19일 경부고속도로 지하화 사업에 대한 타탕성 조사와 기본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고 오세훈 시장에게 새해 업무 계획으로 보고했다.
 
서울시는 양재~한남IC 고속도로 지하화 사업을 ‘경부간선도로 기능고도화’로 명명해 부르고 있다.
 
이 구간은 양재 IC~한남대교남단간 7㎞이며 폭 8~10차로와 완충녹지 폭이 약 30m이다.
 
이날 서울시는 오 시장에게 서울 서초구 원지동(양재IC)~용산구 한남동(한남대교 북단) 일원의 지하화 사업 용역이 오는 8월 안에 마무리된다고 보고했다.

서울시는 타당성 및 기본 계획에 대한 용역과 각계 전문가 의견을 들은 뒤 최종 사업 방침을 결정한다는 입장이다.
 
이렇게 되면 기본 설계에 이어 실시 설계를 마친 뒤 시공 업체를 선정, 곧바로 공사에 착공한다.
 
서울시는 실시 설계 때 시공업체 선정의 경우 턴키방식을 도입할지, 일반 방식을 택할 지 결정하겠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서울시장에서 낙선한 더불어 민주당 박영선 후보과 오세훈 현 서울시장에 이어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 윤석열 후보까지 가세해 이 건설 공약을 발표한 바 있다.
 
윤 후보는 지난 16일 집권하면 경부고속도로 지하화 사업은 물론 서울과 수도권 경부선 당정~서울역, 경인선 구로~인천역, 경원선 청량리~도봉산역 등 지상으로 걸쳐 있는 전동차 구간을 지하화하겠다고 공약했다.
 
윤 후보는 이때 경부고속도로 양재~한남IC구간을 지하화하고 현재 신사역~용산역까지 계획된 신분당선 서울지역 연장 사업을 서울 서북부 용산~삼송까지 확대하겠다고 했다.
 
윤 후보의 이같은 공약은 서울 등 수도권 교통난을 해소하고 지상화된 공간에 주택, 상업 및 업무시설과 자연녹지 공간을 확보한다는 목적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 후보는 이들 사업에 드는 사업비는 24조여원이라고 추산한 뒤 재원은 지상개발에 따른 이익 18조원을 창출시키고 나머지는 정부 예산을 반영시킬 것이라고 설명했었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경부고속도로 지하화 사업과 관련해 소요예산, 건설 등 모든 사업계획은 아직까지 정해진 방침이 없다"며 "다만 오는 8월 사업 건설 계획의 타당성 용역결과가 나와야 한다"며 말을 아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