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국가수사본부[사진=연합뉴스]

경찰이 수사와 사회적 약자 보호 분야 중심으로 인력을 재배치했다.
 
18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은 경찰관기동대 인력 조정과 수사·형사지원팀 통합, 경찰서 SPO(학교전담경찰관) 인력 조정, 피해자보호 사무 소관 조정(감사→수사) 등을 통해 수사 파트에 541명, 사회적 약자 보호 분야에 442명의 인력을 확보했다.
 
범죄피해자 안전조치 건수가 2020년 1만4773건에서 2021년 2만4801건으로 67.9% 늘었고, 스토킹 관련 112 신고 건수는 법 시행 전 대비 4.4배 증가한 영향 탓이다.
 
당장 일선 형사과 등에서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다. 특히 생활범죄수사팀 폐지 등과 관련해 내부에서 인력난을 호소하는 목소리가 높다.
 
이에 경찰청은 "인력 재배치로 인해 불편함과 어려움을 겪는 부서도 있겠지만, 책임수사와 사회적 약자 보호 등 업무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인력 운용의 효율성을 높이고자 재배치를 시행한 점을 이해해달라"고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