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상회담 패싱' 논란에 정상 통화

문재인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엑스포 전시센터 남관에서 열린 아부다비 지속가능성주간 2022 개막식 및 자이드상 시상식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하얀 UAE 왕세제와 정상 통화를 했다. 모하메드 왕세제의 이른바 ‘정상회담 패싱’ 논란이 계속되자, 직접 통화를 한 것으로 해석된다.
 
먼저 문 대통령은 “왕세제님을 직접 만나지는 못했지만 모하메드 총리가 따뜻하게 환대해 주었고, 나와 대표단을 위해 기울여준 성의와 노력에 감사한다”고 사의를 표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의 서면 브리핑에 따르면 문 대통령와, 모하메드 왕세제는 약 25분 동안 정상 통화를 했다.
 
모하메드 왕세제는 “나에게 있어 제2의 국가인 대한민국에서 오신, 형제이자 친구인 문 대통령의 목소리를 들어서 매우 행복하다”면서 “이런 방법으로 대화하는 것에 대해 다시 한 번 죄송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의 손밖에 있는 부득이한 상황으로 직접 만나지 못해 안타깝고 아쉬움이 크며, 이번 상황에 대해 양해를 구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아부다비에 드론 공격이 있었다는 긴박하고 불행한 소식을 들었는데, 희생자들과 유가족들에게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UAE를 비롯한 중동지역 평화 안정을 위협하는 행위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면서 “특히 민간인을 공격하고 생명을 살상하는 행위는 결코 용인할 수 없는 테러행위로서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예멘 후티 반군이 드론으로 아부다비의 산업 지역과 신공항 건설지를 공격하는 일이 발생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의 진정한 ‘라피크’로서 언제나 UAE와 함께할 것”이라고 했다.
 
모하메드 왕세제는 “오늘의 드론 공격은 예상됐던 일로, 한국과 UAE의 특별한 관계가 지속적으로 발전해 온 것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천궁 II 사업 계약과 우리 기업의 해저송전망 구축 사업 참여에 왕세제가 특별한 관심을 갖고 지원해 주신 것에 감사드린다”면서 “앞으로 건설·인프라뿐만 아니라 국방·방산 분야에서 양국이 협력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차세대 전투기 개발 및 생산 분야에서도 양국 협력이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도 했다.
 
모하메드 왕세제는 “천궁 II가 UAE의 방어력을 높일 것”이라며 “한국과 UAE가 맺은 방산과 국방 분야 MOU는 긴밀하게 협력하고자 하는 의지가 있었기 때문으로, 강화된 협력 관계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문 대통령은 “두바이 엑스포의 성공 개최를 축하하며, 2030 부산 엑스포를 위해 UAE의 성공 경험을 공유해 주기를 희망한다”고 말했고, 모하메드 왕세제는 문 대통령이 두바이 엑스포에 직접 참석해서 존재감을 보여주어 감사하며 큰 힘이 됐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사막의 기적을 일궈낸 UAE가 중동지역 국가 중 유일하게 우리와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맺고 있다는 점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재임 중 양국은 서로 합의한 것은 반드시 지키는 신뢰할 만한 파트너가 됐다. 그동안의 협력 성과를 기반으로 미래 비전을 공유하며 함께 발전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모하메드 왕세제는 “문 대통령과 대화하면 진심이 느껴진다”면서 “개인적인 관계도 지속해 나가 한국을 방문했을 때 만나게 될 날을 고대한다”고 했다.
 
박 대변인은 “양 정상은 배우자와 가족들에게 안부를 전한다는 인사를 나누고, ‘이번에 만나지 못해 아쉬움이 크지만 다시 만날 날을 기약한다’며 대화를 마쳤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