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찰 "최종 부검 통해 명확한 사인 규명"
 

11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처음 제보한 이모씨가 숨진 채 발견된 모텔의 모습.[사진=연합뉴스]



경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처음 제보한 이모씨(54)를 부검한 결과, 이씨의 사망은 심장 비대에 의한 대동맥 파열로 추정된다는 1차 소견을 발표했다.

13일 경찰 관계자는 서울 양천경찰서에서 진행한 브리핑에서  "부검 결과 시신 전반에서 사인에 이를만한 특이 외상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대동맥 박리 및 파열로 인한 사망으로 추정된다는 것이 국과수 부검의 구두 소견"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동맥 박리 및 파열은 주로 고령, 고혈압, 동맥경화 등 기저질환에 의해 발생 가능한 심장질환"이라며 "(이씨는) 중증도 이상의 관상동맥 경화 증세가 있었고 심장이 보통 사람의 거의 두 배에 가까운 심장 비대증 현상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향후 혈액, 조직, 약독물 검사 등 최종 부검 소견을 통해 명확한 사인을 규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사망 추정 일시에 대해서는 숨진 채 발견된 이달 11일보다 마지막 외출일이었던 8일에 더 가깝게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씨의 발견 당시 모습에 대해 "이불을 덮고 누워있는 상태로 발견됐다"고 말했다.

시신 주변에 피와 약봉지가 발견됐다는 내용에 대해선 "시신이 부패하면 몸속에서 부패액이 흘러나온다"며 "약봉지는 주변에 있었지만 무슨 병인지는 법적으로 말씀드릴 수 없다"고 답했다.

다만 이씨가 평소 내원한 기록에 대해선 "건강보험공단을 통해 확인하고 있고 수사에 참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부 유족이 이씨에게 지병이 없었다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선 "주변인 중에는 몸이 안 좋은 걸로 알고 있다고 하는 사람들도 있다"고 답했다. 이씨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기록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앞서 이씨는 지난 11일 오후 8시 35분께 양천구의 한 모텔 객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시신에는 외상이나 다툰 흔적 등 사인을 가늠할 만한 단서가 없었고 이씨의 유서도 나오지 않았다. 누군가 객실에 침입한 정황이나 극단적 선택에 쓰이는 도구·약물 등도 발견되지 않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