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발개위 '가상화폐 채굴' 도태 산업에 편입

비트코인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중국이 가상화폐 채굴 활동을 도태 산업으로 지정했다. 가상화폐 채굴·유통을 전면 금지한 데 이어 아예 산업 자체에 대한 뿌리 뽑기에 나선 셈이다.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는 10일 ‘산업구조조정지도목록(2019년본) 개정에 대한 결정’을 발표했다. 여기에는 18번 기타 항목에 7번 항목이 추가됐는데, 이 내용은 ‘가상화폐 채굴’이라는 설명이다.

발개위는 중국 경제 계획을 총괄하는 부처다. 그런데 가상화폐 채굴 행위가 발개위의 산업 구조조정 지도 목록에 들어갔다는 건, 가상화폐 산업을 뿌리 뽑기 위한 중국의 강력한 의지라는 해석이다.

중국은 앞서 지난해 5월부터 가상화폐에 대한 단속 강화에 나선 바 있다. 류허 부총리 주재로 열린 국무원 금융안정발전위원회 회의에서 “비트코인 채굴·거래를 타격하겠다”고 선언한 뒤 네이멍구(內蒙古)자치구와 쓰촨(四川)성 등 각지에서 대대적인 암호화폐 채굴장 단속과 폐쇄 조치가 이뤄졌다.

이 같은 조치들은 가상화폐 채굴로 인한 전력 낭비, 탄소 배출, 위안화 가치 하락을 저지하기 위해서라는 분석이 나온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