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사진 = 롯데관광개발]



롯데관광개발은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에도 월간 기준으로 최대 매출 기록 경신과 호텔·카지노 부문에서 모두 흑자 전환하는 데 성공했다.

6일 롯데관광개발에 따르면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의 호텔과 카지노, 리테일 등 3개 부문에 걸쳐 지난달 매출이 처음으로 200억원대를 돌파했다.

호텔 부문의 경우 지난해 12월 매출액만 115억원으로 개관 1년 만에 처음으로 100억원대 매출 고지에 올라섰다. 전 달인 11월 매출액 95억원에 비해 22% 급성장한 수치다.

호텔 부문의 총운영이익(GOP)도 7억3000만원을 달성해 지난해 10월에 첫 흑자로 전환한 이후 3개월 연속 흑자 행진으로 턴 어라운드 기조를 견고하게 이어갔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12월 중순 전국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말 두 번째 타워(850객실) 오픈으로 1600 객실 가동 체제에 들어가면서 높은 예약률과 함께 식음업장 및 부대시설 매출 증가까지 이어지는 데 힘입어 최대 실적을 올렸다”고 설명했다.

카지노 부문도 12월 한달 81억3000만원 매출로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이에 힘입어 14억8000만원에 이르는 상각전 영업이익(EBITDA 기준)을 기록하면서 지난해 6월 개장 이후 첫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로렌스 티오 드림타워 카지노 최고운영책임자(COO)는 "VIP 고객들의 방문이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라며 "위드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카지노 운영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