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주경제DB]

하나은행이 5일 1880억원 규모의 직원 횡령 사건이 터진 오스템임플란트 종목이 편입된 펀드의 판매를 중단했다.

하나은행은 이날 '삼성코스닥1501.5배레버리지증권(주식-파생형)CE펀드'를 비롯해 투자 자산에 오스템임플란트가 단 1주라도 담긴 77개 펀드에 가입한 고객들에게 안내 문자를 발송했다.

안내문에는 각 펀드의 오스템임플란트 편입 비중과 함께 "오스템임플란트 주가를 작년말 종가로 기준가격에 반영하고 있어, 향후 거래재개 시 기준가격 하락의 가능성이 큰 상황"이라면서 "사후 관리 차원에서 해당 펀드의 신규 가입을 중단한다"고 전했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해당 종목의 거래가 재개돼도 주가가 낮아질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선제적 투자자 보호 차원에서 판매 중단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