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싸이월드제트]


싸이월드제트는 4일 오후 4시 42분부터 시작한 싸이월드 로그인 후 사진 3장 보기 서비스에 역대 최다 트래픽(이용량)이 몰렸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는 회원들이 로그인할 때마다 사진첩에 있던 사진 3장을 무작위로 보여준다.


서비스 시작 3시간 전부터 이용량이 과거 최고치인 분당 6만9000명에 근접했으며, 시작 후에는 분당 12만3000명 수준을 상당시간 유지했다. 또 약 1시간 만에 495만명이 접속해 과거 기록을 경신했다.

싸이월드제트는 "로그인할 때마다 사진이 계속 바뀌니 트래픽이 몰린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싸이월드 추억을 회상하게 하는 MBC '놀면 뭐하니?'의 '도토리 페스티벌'이 오는 6일 열리는 것도 한몫했다는 분석이다.

회사는 "정상 애플리케이션(앱) 출시는 늦어지고 있지만, 싸이월드 복귀 기대를 높이고자 서비스를 마련했다"며 "2페타바이트(PB)에 해당하는 사진 복원이 모두 끝났다는 것을 확인시키기 위해 사진이 무작위로 바뀌게 했다"고 설명했다.

휴대전화 번호 불일치로 실명 인증이 어려웠던 회원들도 이날부터 싸이월드 콜센터에서 아이디 찾기와 정보 변경을 할 수 있게 됐다.

한편, 싸이월드제트는 지난달 17일 정식 출시를 공표했지만 앱마켓 심사 지연 등을 이유로 출시 일정을 연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