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구과제 사전검토부터 임상까지 전주기 지원
  • 국내 산업 경쟁력 강화와 글로벌 시장 진출 기대

[사진=중기부]



중소벤처기업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8일 건강기능식품 분야 중소기업의 신기술‧신제품 개발 촉진과 고도화를 지원하기 위한 기술개발 협력 업무협약식을 체결했다.
 
양 부처 간 협업은 중소기업의 기술혁신 촉진과 안전하고 새로운 건강기능식품 기술개발 사업의 성과창출 등을 위한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자 마련됐다.
 
현재 국내 건강기능식품 시장 규모는 연평균 11%의 높은 성장률을 보이지만, 영세 중소기업이 다수인 산업구조를 보인다. 이들은 열악한 자금난과 규제 대응 미흡 등의 사유로 기술개발(R&D) 뿐만 아니라 사업화에 필요한 기능성 인정 등 신제품 개발에 애로를 호소하고 있다.
 
또한 미국과 일본, 유럽 등 글로벌 주요국에서는 건강기능식품 시장의 높은 성장가능성과 고부가가치 산업임을 고려해 투자를 확대하는 추세이나, 국내 기업의 글로벌시장 점유율은 2019년 기준 2% 내외에 불과하다.
 
이에 중기부와 식약처는 이번 협약으로 건강기능식품 연구과제의 사전검토 단계부터 임상까지 R&D 전주기 밀착지원을 추진한다.
 
세부적으로 중기부와 식약처는 R&D 초기 기획단계부터 안전 규제 기준의 적합성, 제품화 가능성을 진단 평가해 중소기업의 기술개발 방향설정을 지원하고 인‧허가 관련 컨설팅, 교육 실시 등 기업의 애로사항 해결과 사업화 진출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양 부처 간 적극적인 협업은 중소기업 R&D 성공률을 제고할 뿐만 아니라 건강기능식품 산업의 성장을 견인하는 데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협약식에는 원영준 중기부 기술혁신정책관과 이승용 식약처 식품안전정책국장이 참석했다. 협약 체결 후에는 건강기능식품 산업 동향과 성장가능성을 주제로 전문가 발제를 하고, 건강기능식품 협회와 기업의 건의사항을 청취하는 간담회 자리도 가졌다.
 
원영준 중기부 기술혁신정책관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건강에 대한 요구와 관심이 증대함에 따라 건강기능식품 산업도 지속 성장추세”라며 “부처간 적극 협업해 건강기능식품 기술개발 제품의 사업화 성과 창출을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승용 식약처 식품안전정책국장은 “식약처는 건강기능식품 중소기업에 올바른 규제 안내를 통해 연구개발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이를 통해 국내 시장은 물론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양 부처간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