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현지시간) 뉴욕증시가 이틀째 오름세를 이어갔다.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B.1.1.529·오미크론)에 대한 시장의 우려가 크게 진정하며 투자 심리 역시 활기를 띠는 모습이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492.4p(1.4%) 오른 3만5719.43에 마감했다. S&P500지수는 95.08p(2.07%) 상승한 4686.75를,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461.76p(3.03%) 높아진 1만5686.92를 기록했다.

S&P500지수의 11개 부문 전체도 이틀 연속 일제히 오름세를 보였다. 각각 △임의소비재 2.36% △필수소비재 0.23% △에너지 2.28% △금융 1.8% △헬스케어 1.25% △산업 1.03% △원자재 1.51% △부동산 1.75% △기술 3.51%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1.3% △유틸리티 0.75% 등이다.

오미크론의 경제적 여파가 크지 않을 것이란 안도감이 이어지며, 뉴욕증시 3대 지수는 장 초반부터 강세를 이어갔다. 특히, 이날 S&P500지수의 상승률은 지난 3월 1일 이후 가장 높았으며, 나스닥지수 역시 올해 3월 9일 이후 가장 큰 오름 폭을 기록했다. 

이날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오미크론의 전염력은 더 강한 것으로 보이지만, 입원율과 산소 치료율(위중증률)이 더 낮은 점에서 비교적 덜 심각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또한 영국 제약사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은 미국 비어바이오테크놀로지와 공동개발한 코로나19 치료제인 '소트로비맙(VIR-7831)'이 오미크론에도 효능을 보였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와 관련해 피오나 신코타 씨티인덱스 선임 금융시장 분석가는 CNBC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덜 심각하다는 보도가 이어지면서 시장은 오미크론의 잠재적인 경제 피해가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오미크론 공포가 완화하면서 연준이 더 매파적인 성향(긴축 선호 성향)을 지지할 수 있는 길을 열어주고 있다"고 진단했다. 

오는 14~15일 예정된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더 강하게 통화정책을 조일 부담감이 줄어들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 이날 10년물 미국 국채 금리는 전날보다 4.6bp(1bp=0.01%p) 오른 1.479%를 기록하기도 했다. 지난 11월 29일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연준의 통화정책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2년물 미국 국채 금리도 5.4bp 오른 0.687%를 나타내 2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었다. 

이날 기술주의 랠리(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애플의 주가는 3.54% 상승했고,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과 메타(구 페이스북)도 각각 2.87%와 1.55% 올랐다. 아마존 역시 2.80%의 강세를 보였다. 최근 ARM 인수 차질 우려로 최근 하락해왔던 엔비디아는 이날 7.96% 반등했고, AMD 역시 4.16% 올랐다. 인텔은 자율주행차 사업 부문인 모빌아이의 내년 중반 재상장 계획 소식에 3.10% 상승했다.

한편, 오미크론 우려가 완화하면서 에너지주와 경기 민감주인 여행주의 강세도 이어졌다.

'월가의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지수(VIX)는 전장보다 19.46% 급락한 21.89를 나타냈다.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10%대 급락세다.  
 
유럽증시·국제유가·금도 일제히 상승
유럽 주요국 증시 역시 이틀째 랠리를 이어갔다. 영국 런던증시의 FTSE100지수는 전날 대비 1.49% 높아진 7339.90으로 마감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증시의 DAX30지수는 2.82% 오른 1만5813.94를, 프랑스 파리증시의 CAC40지수는 2.91% 상승한 7065.39를 기록했다. 범유럽 지수인 유로 Stoxx50지수는 3.36% 뛴 4276.20에 거래를 마쳤다. 

국제유가 역시 오름세를 이어갔다. 오미크론 공포가 완화하며 원유 수요 전망이 개선한 여파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내년 1월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장대비 2.23달러(3.21%) 오른 배럴당 71.7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영국 런던ICE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내년 2월물은 2.04달러(2.79%) 오른 75.12달러에 거래됐다. 

금값은 소폭 반등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내년 2월 인도분 금은 5.8달러(0.33%) 오른 온스당 1785.3달러를 나타냈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객장 모습 [사진=로이터·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