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민은행 "15일부터 지준율 0.5%P 인하"
  • 리커창 지준율 인하 언급 사흘 만에 전격 단행
  • 경기 둔화 속 부동산 업체 줄도산 위기 고려한 듯

인민은행 [사진=신화통신]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오는 15일부터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전면적인 지급준비율(지준율) 인하를 단행한다. 인하 폭은 0.5%포인트다. 지난 7월 이후 5개월 만에 지준율 인하다. 최근 뚜렷한 경제 성장 둔화세 속 부동산 업체 헝다의 디폴트(채무불이행) 위기까지 현실화하자 서둘러 조치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인민은행은 6일 저녁 웹사이트 성명에서 실물경제 발전을 지원하고 금융을 안정화하기 위해 오는 15일부터 금융기관의 지준율을 0.5%포인트 인하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조치로 금융기관 지준율은 8.4%로 낮아지게 된다. 단, 현재 지준율 수준이 5%인 현(顯)급 금융기관은 이번 지준율 인하 대상에서 제외된다.
 
지준율은 시중 은행들이 중앙은행에 맡겨야 하는 예금액의 비율이다. 이를 낮추는 만큼 은행들의 대출 여력이 커진다. 이번 지준율 인하로 시장에 풀리는 장기 자금은 약 1조2000억 위안(약 222조5400억원)이다.
 
인민은행은 금융기관의 장기적인 안정성과 실물경제, 특히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이번 지준율을 인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신중한 통화정책의 방향이 변한 것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사실 중국의 이번 지준율 인하는 앞서 예고됐었다. 리커창(李克强) 총리가 사흘 전 이를 시사했기 때문이다. 리 총리는 지난 3일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와의 화상 회견에서 “적기에 지준율을 내리겠다”고 발언했다.
 
다만 발표 시기가 예상보다 훨씬 빠르다. 리 총리 발언 후 시장에서는 인민은행이 이달 중순이나 다음 달쯤 지준율 추가 인하에 나설 것으로 내다봤다.

증권시보는 "인민은행이 12월에 지준율을 인하한 적이 단 한번도 없기 때문에 1월 인하를 단행할 것"이라며 "이르면 오는 8일 열릴 예정인 중앙경제공작회의 이후 인하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이번 인민은행의 전격 발표가 헝다그룹의 디폴트로 인한 부동산 시장 충격 완화를 위한 조치라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헝다그룹은 지난 3일 밤 홍콩 증권거래소 공시를 통해 2억6000만 달러(약 3075억원)의 채무 상환 의무를 이행하라는 통보를 받았지만 유동성 위기 때문에 이를 상환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중국 부동산 시장의 연쇄 디폴트 우려가 커졌다.

게다가 하반기 들어 중국 경기 회복세 둔화가 뚜렷해졌다. 중국의 3분기 경제성장률은  4.9%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충격 영향이 컸던 지난해 수치를 제외하면 사실상 통계를 시작한 1992년 이후 가장 낮은 분기 성장률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