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자동차의 SM6가 진화했다. 국내 대표 중형세단으로 자리를 지키고 있는 SM6는 2022년형으로 더욱더 새로워지며 완벽한 중형세단으로 업그레이드됐다. 기존 SM6는 토션빔을 사용해 승차감에 다소 논란이 있었던 모델이다. 차량 뒤축이 좌우 바퀴를 하나의 축으로 연결하는 토션빔으로 인해 독립적으로 움직이는 멀티 링크 대비 좋지 않다는 인식이 있었다.

5일 르노삼성차에 따르면 우려를 불식하기 위해 리어 서스펜션을 추가로 개선했고 뒤축에 모듈러 밸브 시스템 쇼크업소버, 대형 하이드로 부싱 등을 적용했다. 다양한 개선으로 2022년형 SM6는 과속방지턱을 넘을 때도 출렁거림을 방지할 수 있게 됐다.

SM6 가솔린 모델은 르노그룹과 다임러가 공동 개발한 엔진 기반의 TCe260(1.6ℓ 터보 직분사) 모델, 르노그룹 R.S. 모델과 고성능 브랜드 알핀에 탑재되는 고성능 엔진을 장착한 TCe300(1.3ℓ 터보 직분사)이다.

SM6는 앞차와의 거리를 유지하며 주행하는 고속화 도로 및 정체구간 주행보조(HTA) 기능으로 운전의 피로도를 줄여준다. 주력 트림인 TCe260 LE는 가격을 157만원 낮췄지만 동승석 파워시트, 앞좌석 통풍시트 및 이지엑세스 등 안락함을 더하는 편의사양을 더했다. TCe300 프리미에르도 35만원이 낮아졌지만 차로 유지 보조, 이지 커넥트 9.3인치 디스플레이, 보스 사운드 시스템을 기본 사양에 넣었다.

인카페이먼트의 적용으로 최신식 자동차의 면모를 갖추는 데도 성공했다. 인카페이먼트는 차량에서 주문부터 결제, 수령까지 할 수 있어 비대면으로 기름을 넣고 물건을 구매, 수령할 수 있다. 일상 속 드라이빙 라이프를 더욱 편리하게 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GS칼텍스와 CU편의점에서 인카페이먼트를 사용할 수 있다.

또 안전지원 콜 서비스인 어시스트 콜 기능으로 한결 안전하게 차를 탈 수 있게 됐다. 어시스트 콜은 사고와 같은 긴급 상황 발생 시 24시간 운영 전담 콜센터를 통해 긴급구조 신고와 사고처리를 지원하는 서비스다.

에어백이 작동하는 사고 발생 시에는 차가 능동적으로 차의 위치를 콜센터로 전송해 긴급 구조와 사고처리 지원을 돕는다. 고장 발생 시 견인 또는 서비스 거점 안내를 지원하는 고장 헬프 콜 기능도 새롭게 도입됐다.

그 밖에 10.25인치 풀 디지털 클러스터 화면을 장착해 한눈에 차량 제어 상황을 파악할 수 있도록 했고 티맵 내비게이션을 연동한 9.3인치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도 탑재됐다.

르노삼성자동차 관계자는 "2022년형 SM6는 운전자와 탑승자가 몸과 마음이 편한 상태로 드라이브를 즐길 수 있게 힘썼다"며 "달라진 SM6를 가까운 전시장에서 체험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SM6 [사진=르노삼성자동차]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