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세먼지 농도, 전 권역 '좋음'∼'보통' 수준

[사진=연합뉴스]


주말에도 영하권 날씨가 계속될 전망이다. 지역에 따라 산발적으로 비 또는 눈도 예보됐다.
 
3일 기상청에 따르면 4일 아침 기온은 서울 -3도, 강원도 일부 지역은 -5도까지 내려갈 전망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6~4도, 낮 최고기온은 5~12도 수준을 보이겠다.
 
남서 지역을 중심으로는 비와 눈이 예보됐다. 새벽부터 아침 사이 한때, 충남 남부 서해안과 전북 서해안에 시간당 5㎜ 미만 비 또는 눈이 예상된다. 제주도 산지에는 4일까지 눈이 올 것으로 예보됐다. 예상 적설량은 1~3㎝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이며 동해 먼바다는 바람이 초속 9∼16m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높게 일겠다. 바다 물결은 동해·서해 앞바다에서 0.5∼2m, 남해 앞바다에서 0.5∼1.5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km 내의 먼바다) 파고는 동해 1.0∼3.5m, 서해 1.0∼2.5m, 남해 0.5∼2.5m로 예상됐다.
 
일요일인 5일에는 전국이 맑겠다. 다만, 영하권 날씨는 계속될 전망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6~4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며 낮 최고기온은 7~13도로 일교차가 클 전망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