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혁 전 선수가 성원제약의 후원물품 전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성원제약]



성원제약이 양준혁 전 선수의 야구재단의 사회취약계층 유소년을 대상으로 후원물품을 전달했다고 3일 밝혔다. 

성원제약은 이날 양준혁 선수의 멘토리야구단에 300만원 상당의 '비코드 고체치약'을 전달했다.  

양준혁 야구재단에서 운영하는 멘토리야구단은 야구를 접하기 어려운 유소년을 대상으로 지난 2011년부터 전문적인 야구훈련, 전지훈련, 야구장 견학과 같은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사회배려층 학생들에게는 전액 무료로 야구수업을 진행하며 유니폼, 글로브 등 야구장비도 지원하고 있다. 

성원제약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인 비코드는 고체치약 외에 농축가글, 고체형 핸드워시 등의 제품을 보유하고 있다. 성원제약에 따르면 이번에 후원한 고체치약은 씹어서 양치하는 제품으로 한 알씩 사용이 가능해 위생적이고 유용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또한 치약 튜브를 대신해 유리 용기에 담아 보관하기 때문에 친환경적이기도 하다.

이선정 성원제약 대표는 "코로나 장기화로 더욱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사회취약계층 유소년들에게 사랑의 나눔을 실천할 수 있는 뜻 깊은 후원이었다"며 "으로도 사회에 도움이 필요한 이웃을 외면하지 않고 관심과 지원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