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사례가 처음으로 확인됐다.
 
1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첫 번째 의심 사례 관련 확진자 중 3명, 이외에 해외입국 확진자 대상으로 변이 분석 결과 2명, 총 5명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국내에서 오미크론 변이 감염 사실이 확인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당국은 최근 나이지리아를 방문한 인천 거주 40대 부부와 접촉자 등을 대상으로 오미크론 감염 여부를 검사했다.
 
검사 결과 부부 2명과 이들의 접촉자인 지인 1명 등 3명이 오미크론 감염자로 나타났다.
 
부부의 자녀 1명에 대한 검사 결과는 오는 2일, 부부의 접촉자 중 확진자 3명에 대한 변이 검사 결과는 주말께 나올 예정이다.
 
앞서 이 부부는 지난달 14일부터 23일까지 나이지리아를 방문했으며 24일 국내 귀국 후 25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나이지리아 방문 부부는 변이 PCR검사에서 알파·베타·감마 변이 중 오미크론 변이와 공통된 유전자 부위에서 양성 판정이 나와 의심 환자로 분류했다.
 
이후 부부와 지인 1명은 먼저 전장유전체 분석을 실시했고, 자녀 확진자도 추가로 분석을 실시했다.
 
전장유전체 분석은 유전자 전체를 검사하는 방법인 만큼 시간이 5일가량 소요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