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 확산 이후 골프장에 황금기가 찾아왔다. 감염병 청정 지역으로 평가받았기 때문이다. 골프장은 인산인해, 예약은 하늘의 별 따기가 됐다.

이러한 가운데 세금 감면을 받은 몇몇 대중 골프장이 입장료를 41%나 인상했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이하 레저연구소)가 1일 발표한 코로나19 확산 이후의 지역별 입장료 인상률 분석에 따르면 충북 지역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충북 대중 골프장의 주중 입장료는 2020년 5월 13만5000원에서 올해 11월 19만1000원으로 41.1%, 토요일 입장료는 같은 기간 18만4000원에서 24만5000원으로 33.6% 인상됐다.

두 번째 최다 인상 지역은 제주다. 지난해 5월 10만9000원에서 올해 11월 14만6000원으로 34%, 토요일 입장료는 같은 기간 14만5000원에서 18만원으로 24.2% 인상됐다.

두 지역에 대해 레저연구소는 "충북은 수도권 예약난을 피하고자, 제주는 해외 투어 느낌을 받기 위해 몰리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주중 입장료 기준으로는 전북 대중 골프장이 주중 33.9%, 토요일 24.4% 인상됐다. 골프 수요가 늘어나면서 생긴 현상이다.

인상률이 낮은 지역은 부산·경남이다. 입장료가 주중 10.9%, 토요일 5.2% 인상에 그쳤다.

코로나19 확산 전과 후를 따져보면 평균 주중 3만3000원(24.9%), 토요일 3만5000원(19.4%) 인상됐다. 

중과세율이 적용되는 회원제 골프장 비회원 입장료 인상률은 대중 골프장보다 현저히 낮았다. 주중 1만8000원(10.2%), 토요일 2만원(8.9%)이다.

대중과 회원제의 입장료 차액은 점점 줄고 있다. 주중 5만원, 주말 4만원이었던 차액이 이제는 주중과 토요일 2만원 선으로 좁혀졌다.

세금 차액(3만7000원)이 무색해지는 순간이다. 이러한 현상에 2000년부터 시작된 정부의 골프 대중화가 수정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서천범 레저연구소 소장은 "'체육시설 설치이용에 관한 법률'의 골프장 분류체계를 개편해서 입장료를 비싸게 받는 대중 골프장을 비회원 등으로 분류해 세금감면 규모를 축소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제안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