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찰청·신한금융그룹 주관..경찰 5명·일반인 4명 등 영예

[사진=연합뉴스]



일명 ‘김미영 팀장’을 사칭해 수백억원을 뜯어낸 1세대 보이스피싱 조직 총책을 검거한 장성수 경감 등이 ‘서민경제 수호영웅’으로 선정됐다.
 
경찰청과 신한금융그룹은 1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사에서 제1회 '서민경제 수호 영웅상' 시상식을 개최하고 장 경감을 비롯한 경찰관 5명, 보이스피싱 피해를 막은 일반 시민 4명 총 9명을 선발했다.
 
이번 시상식은 전기통신금융사기 등 민생 금융범죄 피해 예방이나 범인 검거에 기여한 경찰관과 시민을 포상하는 행사다. 경찰청이 지난 7월 신한금융그룹과 업무협약을 체결하면서 마련됐다.
 
ATM으로 다액의 현금을 수차례 입금하던 범죄자를 수상히 여기고 경찰에 신고해 각각 6명과 7명의 범죄조직원 검거에 기여한 은행 청원경찰 2명과 운행 중 범죄의심 정황을 포착해 경찰에 신고한 택시기사 등 범죄조직원 검거유공 시민 2명도 포함됐다. 수상자에게는 각각 감사장, 경찰청장 표창과 함께 1인당 3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최근 전화금융사기 범죄수법이 계속 고도화됨에 따라 범죄피해가 발생하기 전 사전에 범죄를 차단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민생금융범죄 근절을 위해 신한금융과 협업을 더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민생금융범죄 예방을 넘어선 근절을 위해 민관 협업 체계에서 금융사로서의 역량을 더욱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