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외교부]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의 확산에 따라 오는 7~8일 서울에서 개최 예정이었던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를 전면 화상회의 방식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또 이달 9∼10일 개최 예정이던 '한·아프리카 포럼'과 20∼22일 예정됐던 '재외공관장회의'도 내년으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외교부는 당국자는 1일 기자들과 만나 "전면 대면회의로 개최 예정이던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를 전면 화상회의로 전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오미크론 변이 확산 소식이 전해지자마자 조기에 선제적이고 적극적으로 이달 개최되는 각종 국제회의 조정 문제를 검토해 왔다"며 "평화유지 장관회의의 경우 그동안 4차례에 걸쳐 준비회의를 해왔기 때문에 순연하게 되면 모멘텀이 유지될 수 있을지 우려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가 이번에 개최하지 않고 순연하게 되면 155개국을 다시 모아야 하는 상황"이라며 "유엔 사무국 쪽에서도 모멘텀 유지를 위해 순연보다는 화상으로 하자는 의견이었다"고 말했다.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는 유엔의 평화유지활동(PKO) 관련 최고위급 협의체로, 세계 각국이 PKO가 당면한 현안을 논의하고 이에 기여할 공약을 밝히는 자리다. 1차 회의는 영국, 2차는 캐나다, 3차는 유엔 본부가 있는 미국 뉴욕에서 개최됐고, 올해 4차 째를 맞게 됐다. 초청 대상 국가가 154개국(주최국 제외)에 이르는 대규모 회의로 아시아 국가가 개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부는 내달 7∼8일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전면 대면 방식으로 회의를 열 예정이었다. 당초 100여개국에서 대표단이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전면 화상으로 전환하면서 장-피에르 라크루아 유엔 평화활동국(DPO) 사무차장, 아툴 카레 유엔 활동지원국(DOS) 사무차장, 캐서린 폴라드 유엔 운영전략·정책·감사국(DMSPC) 사무차장 등 유엔 사무차장 3명만 방한해 현장 참석한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서욱 국방부 장관이 공동의장으로 참석하며 공동의장국 12개국에서는 주한 외교단 등이 참석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번 회의의 가장 큰 테마는 기술과 의료역량 강화"라며 "세부주제로서 4가지 주제가 토론될 예정인데 평화의 지속화, 파트너십, 임무수행능력, 민간인보호로 세션 4개 진행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외교부는 이달 9∼10일 개최 예정이던 한·아프리카 포럼과 20∼22일로 추진하던 재외공관장회의는 내년으로 연기하기로 했다. 5년 만에 열리는 한-아프리카 포럼에는 오미크론 변이가 확인된 남아프리카공화국과 말라위가 각각 아프리카연합 간사국과 남아프리카개발공동체(SADC) 의장국 자격으로 초청받은 상태였다. 남아공 현지 방역 당국에 따르면, 오미크론 변이로 인해 남아공 내 일일 신규 확진자가 1만명까지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외교부 당국자는 "두 회의는 방역 상황을 계속 점검하면서 상황이 개선되는대로 내년 초 가능한 대면회의로 개최를 추진하겠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