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월 차이신 제조업 PMI 49.9...예상 밑돌아
  • 대형 국영기업 위주 中공식 PMI는 석달 만에 확장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국의 지난달 민간·중소 기업 서비스업 경기를 반영하는 차이신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3개월 만에 또다시 위축 국면에 접어들었다. 반면 전날 발표된 중국 국영·대기업 중심의 제조업 경기 지표는 석 달 만에 확장세를 보이면서 기업 규모 간 제조업 체감 경기 온도 차가 뚜렷하게 나타났다.

1일 중국 경제 매체 차이신은 11월 민간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49.9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달(50.6)과 시장 예상치(50.2)인 50을 모두 크게 하회하는 것이다. 

3개월 만에 위축 국면에 접어든 것이기도 하다. 차이신 제조업 PMI는 7월 이후부터 시작된 델타 변이 바이러스 재확산으로 지난 8월 50선 밑으로 떨어진 이후 줄곧 50 이상을 기록했었는데, 지난달 또다시 기준선 아래로 떨어진 것이다. 

PMI는 신규 주문, 출하량, 생산, 재고, 고용 등에 관한 설문을 통해 경기 동향을 파악하는 지표로, 50 이상이면 경기 확장을, 50 이하면 경기 위축을 나타낸다.
 

중국 차이신 제조업 PMI 추이.[사진=차이신 누리집 갈무리]

11월 차이신 제조업 PMI는 전날 중국 국가통계국이 발표한 공식 제조업 PMI 지표와 온도 차가 느껴진다. 앞서 공식 제조업 PMI는 50.1을 기록하면서 석 달 만에 확장 국면에 들어섰다. 공식 제조업 PMI는 대기업 및 국유기업이 주요 조사 대상이다. 차이신 PMI는 민간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한다.

전력난에 시달리는 중국이 겨울철에 에너지 공급을 보장하고, 시장 공급량 확대와 가격 안정 지원에 발 벗고 나선 것이 효과를 보였다. 전력난 해소로 중국 내 공장이 정상적으로 가동되면서 이달 제조업체 생산이 크게 늘어났다. 

반면 전력난 해소로 공급이 크게 회복했음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국내외 수요 부진으로 차이신 제조업 PMI가 기준선을 하회했다고 차이신이 평가했다. 실제 차이신 제조업 생산 지수는 4개월 만에 기준선 50를 넘어섰지만 신규 주문은 확장 국면에서 위축 국면으로 전환됐다. 

왕저(王喆) 차이신 싱크탱크모니터연구소(CEBM)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11월 제조업 경기가 기본적으로 안정적으로 유지됐지만 경제 하방 압력은 여전히 존재한다"며 "특히 10월 말부터 11월 중순까지 중국 곳곳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커지면서 수요가 위축됐다. 전력난 해소로 공급은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수요 부진으로 공급 회복에 제한적"이라고 평했다. 

왕 이코노미스트는 이어 "일부 원자재 가격 강세가 기업들의 비용 상승을 압박할 수 있어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