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반도 정세 논의할 듯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지난 10월 18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오는 2일 양제츠(楊潔篪) 중국 중앙정치국 위원과 회담을 위해 중국 톈진(天津)을 방문한다.
 
청와대는 1일 보도자료를 내고 “이번 서 실장의 방중은 양 위원의 초청에 의한 것으로, 지난 2020년 8월 양제츠 위원이 방한한 데 대한 답방 차원”이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서 실장은 양 위원과의 회담을 통해 한·중 관계, 한반도 문제, 지역 및 국제 정세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