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을 슈퍼캣 대표[사진=슈퍼캣]

네이버제트가 슈퍼캣과 메타버스 생태계 구축을 위해 손잡았다.
 
슈퍼캣은 네이버제트와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 서비스를 위한 합작법인 ’젭(ZEP)’ 설립에 관한 합작 투자계약을 완료했다고 30일 밝혔다.
 
같은 날 사명과 같은 이름의 메타버스 플랫폼 젭의 베타버전도 공개했다.
 
슈퍼캣은 넥슨의 바람의나라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모바일게임 ‘바람의나라: 연’을 개발한 회사다.
 

김대욱 네이버제트 대표[사진=네이버]

젭은 웹 기반으로 작동해 다운로드, 설치 등의 복잡한 과정 없이 URL 클릭 한 번으로 빠르고 간단하게 접속할 수 있어 다양한 연령층이 이용할 수 있다고 슈퍼캣은 설명했다. 젭 베타버전엔 가상 오피스 구축, 화상 회의 등의 기능이 담겼다.
 
김영을 슈퍼캣 대표는 "슈퍼캣은 네이버제트와 조인트벤처를 설립하고 새로운 메타버스 플랫폼을 구축해 이용자 모두가 연결되는 긍정적인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김대욱 네이버제트 대표는 “협업용 메타버스라는 새로운 방면으로의 확장은 제페토에게 큰 의미가 있다”라며 “향후 다양한 시도들을 통해 더욱 포괄적인 메타버스 세계관을 구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