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서울시 중구 소재 신라호텔에서 진행된 ‘KBO리그 타이틀 스폰서 조인식’에서 신한은행 진옥동 은행장(우측)과 KBO 정지택 총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이 KBO리그 타이틀 스폰서 후원 계약을 2023년까지 2년 더 연장하기로 했다. 

신한은행과 KBO는 이날 서울시 중구 소재 신라호텔에서 ‘KBO리그 타이틀 스폰서 조인식’을 가졌다고 30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이번 협약을 통해 2023년까지 리그 공식 타이틀 사용 권리를 갖고 리그 중계 및 구장 광고, 자체 야구 플랫폼 고도화를 비롯한 다양한 방법으로 야구팬들과 지속 소통할 예정이다.

신한은행은 타이틀 스폰서 체결 이후 응원과 저축의 재미를 연계한 ‘신한 KBO리그 예・적금’ 상품을 매년 출시하고 있으며, 신한 쏠(SOL) 어플리케이션에 ‘쏠야구’를 신설해 ▲쏠 퀴즈 ▲월간MVP 및 올스타 팬투표 ▲메타버스 언택트 팬미팅 등의 이벤트를 진행해 야구 팬들에게 다양한 재미와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이번 타이틀 스폰서 연장을 통해 KBO리그 타이틀 스폰서 도입 이후 최장기 타이틀 스폰서라는 기록도 세우게 됐다. 신한은행과 KBO는 지난 2018년부터 타이틀 스폰서 계약을 체결해 프로야구 흥행과 발전을 위해 노력해왔다. 

진옥동 신한은행장은 “지난 4년간의 스폰서십을 통해 ‘야구는 신한은행’이라는 키워드가 새겨졌다.”며 “내년에도 KBO리그의 발전과 흥행을 위해 아낌없이 지원하여 가장 모범적인 스포츠 스폰서십 사례가 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정지택 KBO 총재는 “코로나19가 계속해서 우리 야구계를 힘들게 하는 상황에, 신한은행과의 계약 연장은 리그 전체에 큰 힘이 될 것”이라며 “KBO와 신한은행이 같은 방향을 바라보고 나아가는 동반자로서 야구팬과 은행 고객이 모두 만족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젝트를 함께 꾸려가겠다”라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