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베이징 동계올림픽 참석 계기 종전선언 여부 주목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지난 9월 27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이번 주 중국을 방문한다는 보도와 관련해 “당국 간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30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중 양국은 고위급 교류 등 다양한 계기를 통해서 전략적 소통을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있고, 서 실장의 방중 건은 그런 맥락 속에서 중국 측과 협의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서 실장은 내년 2월에 열리는 베이징(北京) 동계올림픽의 원만한 성공을 기원하면서 이를 계기로 한 종전선언이 가능할 지를 타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양국 수교 30주년을 계기로 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도 논의될 가능성이 있다.
 
또한 앞서 외신이 한국을 포함한 7개국이 대만 잠수함 개발에 도움을 줬다는 취지의 보도가 이번 방중과 연계된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방중은 그 보도와 관련이 없다”며 “기사는 사실이 아니고, 개인 차원에서 불법으로 대만에 정보를 제공한 경우가 있는지에 대해 확인 중”이라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