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의왕시]

경기 의왕시가 30일 초등돌봄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다함께돌봄센터 4호점을 개소해 시선을 끈다.

이날 시에 따르면, 고천동주민센터 내 위치한 고천동 다함께돌봄센터는 소득수준에 관계없이 맞벌이 가정 아동(초등1~6학년) 20명을 대상으로 운영하며, 운영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저녁 7시까지다.

이용료는 급·간식비를 포함해 월 10만원 정도로 저렴하고, 학기와 방학 중 모두 이용 가능하다.

민선7기 공약사업으로 추진된 다함께돌봄센터는 숙제지도, 신체활동, 놀이프로그램 제공과 함께 간식·급식도 제공한다.
 

[사진=의왕시]

특히, 의왕시만의 특색을 살린 돌봄센터 공유프로그램이 활성화되면서 학부모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용을 희망하는 가정은 고천동 다함께돌봄센터 방문 또는 이메일을 통해 신청가능하다.

한편 시 관계자는 “고천동에 다함께돌봄센터가 추가 개소하게 돼 지역 맞벌이 가정 초등학생자녀의 돌봄이 필요한 분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