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월 PMI 50.1...전달·예상치 웃돌아
  • 에너지 공급·시장 가격 안정 등 당국 지원책 덕분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국 제조업 경기가 석 달 만에 확장 국면에 접어들었다. 중국 당국의 에너지 공급 보장, 시장 가격 안정 등 정책이 효과를 보인 덕분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30일 중국 국가통계국은 11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50.1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시장 예상치(49.8)는 물론 전월치인 49.2를 크게 웃도는 것으로, 지난 9월 19개월 만에 처음으로 50선을 밑돈 이후 석 달 만에 확장 국면에 들어선 것이다. 

PMI는 제조업 경기를 파악하는 데 중요한 선행 지표이자 심리 지표다. 기준선인 50을 넘으면 경기 확장, 넘지 못하면 경기 위축을 의미한다.

전력난에 시달리는 중국이 겨울철에 에너지 공급을 보장하고, 시장 공급량 확대와 가격 안정 지원에 발 벗고 나선 것이 효과를 보였다. 전력난 해소로 중국내 공장이 정상적으로 가동되면서 이달 제조업체 생산이 크게 늘어났다. 실제 생산 지수는 전월보다 3.6포인트 상승한 52.0을 기록했다. 

이 밖에 11월 제조업 PMI를 구성하는 신규 주문지수, 원자재 재고지수, 고용지수, 물류배송지수 모두 반등세를 보였다. 구체적으로 신규주문 지수도 전월보다 0.6포인트 오른 49.4를, 원자재 재고지수도 전월 대비 0.7포인트 뛴 47.7을 기록했다. 고용지수도 0.1포인트 올랐다. 다만 모두 기준선인 50을 넘기진 못했다.
 

중국 공식 제조업 PMI 추이. [자료=중국 국가통계국]

중국 공식 비제조업 PMI 추이. [자료=중국 국가통계국]

이날 발표된 11월 비제조업 PMI는 52.3으로 전월(52.4) 대비 소폭 하락했다. 비제조업 PMI는 지난 2월 29.6을 기록한 뒤 3월(52.3)부터 16개월 연속 확장 국면을 이어갔다가 8월에 47.5로 위축 국면으로 돌ㅇ섰였다. 이후 9월부터 다시 반등해 석 달 연속 50을 웃돌고 있다. 비제조업 PMI는 서비스업 등 비제조업 분야의 경기 동향을 반영하는 지표다.

비제조업 PMI 하락세는 10월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세가 커진 탓이다. 지난달 중순부터 중국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수 지역으로 확대, 본토에서 확진자가 쏟아진 바 있다. 

11월에도 비제조업 경기는 계속 둔화세를 보일 것이라는 게 시장의 중론이다. 이달 중순 들어 코로나19가  진정세를 보였지만 최근 들어 확산세가 다시 커지면서다. 설상가상 전 세계에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공포가 불어닥치면서 중국 방역 당국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당장은 오미크론 변이 확산을 막기 위해 국경 제한을 강화할 계획이 없다고 밝힌 상황이다.

이로써 제조업과 비제조업 PMI를 취합한 11월 종합 PMI는 52.2를 나타냈다. 전달 수치를 1.4포인트 웃돈 것이다.

자오칭허(趙慶河) 중국 국가통계국 고급통계사는 "최근 중국 당국의 에너지 공급 보장, 시장 가격 안정 등 정책이 효과를 보이면서 제조업 경기가 전월에 비해 개선됐다"며 "경기 하강 압력이 약화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중국 국가통계국이 발표하는 공식 PMI는 주로 대기업과 국영기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후 집계한다.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차이신 제조업 PMI는 다음 달 1일 발표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