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강현실·가상현실 등 활용해 제품 가상 체험 기회 제공
LG전자가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 2022에서 새로운 디지털 경험을 선사한다.

LG전자는 앞선 CES와 달리 이번에는 온·오프라인을 병행한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참가한다고 30일 밝혔다. CES 2022는 내년 1월 5일부터 8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다.

이번 행사에서 LG전자 부스는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을 활용해 제품을 체험하고, 볼거리를 즐기는 공간으로 꾸며진다.

관람객은 부스 곳곳에 설치된 ‘뷰 포인트(View Point)’에서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을 사용해 LG 올레드 TV, LG 오브제컬렉션 얼음정수기냉장고, 식물생활가전 LG 틔운(tiiun) 등 CES 혁신상 수상 제품을 가상으로 체험해볼 수 있다.

온라인 전시관도 운영한다. 고객이 생생한 현장감을 느낄 수 있도록 온라인 전시관을 준비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또 오프라인 부스에서 관람객이 스마트 기기로 QR코드를 스캔해 온라인 전시장을 둘러볼 수 있는 공간을 별도로 마련했다.

아울러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의 일환으로 2000제곱미터(㎡) 규모 전시 공간을 재활용 자재를 사용해 조성했다. 또 부스 디자인을 간소화해 전시회 종료 이후 쉽게 재활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이번 전시에서 관람객에게 증강현실, 가상현실 등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혁신 제품과 서비스를 선보이고, 기술 선도 이미지를 강화하는 것은 물론 고객감동까지 제공할 전망이다.

이정석 LG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 전무는 “이전의 정형화된 틀에서 벗어나 새로운 방식으로 전시를 준비했다”라며 “이번 CES에서 전 세계 관람객들이 LG전자의 혁신적인 제품과 서비스를 마음껏 체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가 CES 2022에서 혁신상을 수상한 제품들[사진=LG전자]


ces 2022 기사 리스트 이동 CES2022 기사 더 보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