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지키스탄을 방문 중인 정의용(왼쪽) 외교부 장관이 29일(현지시간) 에오말리 라흐몬 타지키스탄 대통령을 예방하고 기념촬영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 외교부]




타지키스탄을 방문 중인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9일(현지시간) 에모말리 라흐몬 타지키스탄 대통령을 예방하고 내년 수교 30주년을 맞는 양국 관계 공식 발전과 지역 정세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30일 외교부에 따르면 정 장관은 지난 29일부터 12월1일까지 타지키스탄을 방문하고 14차 한·중앙아 협력포럼, 중앙아시아 5개국 외교장관 양자 회담 등 일정을 진행한다.

라흐몬 대통령은 면담을 통해 "양국 관계가 높은 수준으로 발전하고 있다"면서 "한국을 '신뢰할 수 있는 협력국'이라고 평가하며 내년 수교 30년을 맞아 양국 관계가 상호 이익에 기초해 더 발전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라흐몬 대통령 평가에 공감을 표하고 올해 주타지키스탄 한국대사관 개설, 타지키스탄에 대한 공적개발원조(ODA) 중점협력 대상국 지정, 내년 중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 두샨베 사무소 개소 등 협정 증진을 위한 정부의 노력을 설명했다.

라흐몬 대통령은 다양한 분야에서 한국의 발전 경험을 공유하는데 관심을 보였다. 그는 특히 에너지, 수력, 광물, 농업, 관광, 화학 등 분야에서 양국 정부 간 협의체 및 기업인 교류 채널을 더 활성화 해 나가기를 희망했다. 

정 장관은 타지키스탄 정부가 14차 한·중앙아 협력 포럼 두샨베 개최에 사의를 표하고, 한국과 중앙아시아가 상호 신뢰할 수 있는 협력 상대로 경제, 보건, 국제 현안 등 분야 협력을 강화하길 바란다고 했다.

또 타지키스탄이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GGGI) 가입 공식 의사를 밝혀준데 사의를 표했으며 라흐몬 대통령은 녹색 성장 분야에서 한국과 정책적 협력을 확대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외 정 장관과 라흐몬 대통령은 아프가니스탄 정세 등 주요 지역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