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도권 2만5542가구, 지방 3만7016가구 공급 예고

[사진=2021년 12월 주요 분양 예정 단지]


매년 12월은 분양 비수기이지만 올해는 분위기가 사뭇 다르다. 3차 사전청약으로 분양시장에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아진 상황에서 건설사들이 대출규제 적용 전에 분양을 마무리하려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내년 대통령선거와 지방 선거, 월드컵, 올림픽 등 초대형 이슈를 앞두고 분양 시장에 대한 관심이 사라질 수 있어 그 전에 분양을 끝내려는 움직임이 활발하다.

29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12월 전국에서는 7만1397가구(사전청약·신혼희망타운·임대 포함 오피스텔 제외, 1순위 청약접수 기준)가 공급될 예정이다. 이 중 일반분양 물량은 6만2558가구다. 수도권 일반분양 물량은 2만5542가구(40.8%)이며, 지방은 3만7016가구(59.2%)로 집계됐다.
 

시∙도별로는 경기가 1만6545가구(22곳, 26.4%)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이어 경북 9862가구(8곳, 15.8%), 인천 8162가구(8곳, 13%), 경남 4324가구(6곳, 6.9%) 등의 순으로 물량이 집계됐다. 서울에서는 835가구(4곳, 1.3%)가 분양될 예정이다.
 

다음달에는 3차 사전청약이 진행된다. 대상 지구는 △하남 교산 △과천 주암 △시흥 하중 △양주 회천 등 총 4167가구다.


이번 사전청약은 지난 1, 2차 사전청약 보다는 높은 청약 열기가 예상된다. 하남교산은 5호선 연장선이 개통됨에 따라, 서울 강남권으로의 이동이 편리하다. 또 지난 9월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3기 신도시 선호도 조사에서는 가장 높은 수치(20%)를 기록하기도 했다. 과천 주암의 경우에는 서울 강남권을 제외하고 수도권에서 높은 집값을 자랑하는 지역이지만, 주변 시세에 비하면 합리적인 가격이라는 평가다.
 

12월이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물량이 공급되는 것은 정부가 내년 1월부터 잔금대출도 차주별 DSR 산정(40%)에 포함시킨 영향으로 분석된다.

정부는 지난 10월 발표한 가계부채 관리방안에 따라 내년 1월부터 총대출액 2억원, 7월부터는 1억원을 초과하는 경우 개인별 DSR 규제를 적용한다. 또 내년 1월 이후 입주자모집공고를 내고 분양하는 단지부터 잔금대출도 DSR 규제 다상에 포함된다.

내년에는 대통령 선거와 지방 선거라는 굵직한 변수가 있다. 또 카타르 월드컵, 베이징 동계 올림픽, 항저우 아시안 게임 등과 같은 국제적 이슈도 이어진다. 업계에서는 국민적 관심이 이들 이슈로 분산되면 분양시장에 대한 관심이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팽배한 상황이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2022년은 국제적으로나 국내적으로나 행사가 많은 해로 분양시장에 대한 관심이 올해보다는 덜할 것"이라며 "또한 분양가상한제 개편으로 인한 분양가 상승 우려와 강력한 대출규제도 적용되는 만큼 연내 분양하려는 건설사들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