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올해 3억5천만 원 목표…지난해 시 인구 1인당 평균 모금액 2만1236원으로 도내 평균보다 높아

보령시청사 전경.[사진=보령시제공]


충남 보령시는 12월 1일부터 내년 1월 31일까지 희망2022 나눔캠페인 성금 모금 활동을 벌인다고 밝혔다.
 
충청남도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성우종)와 함께 펼치는 이번 캠페인은 어려운 이웃들이 따뜻하게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돕기 위한 재원을 마련하는 범국민 이웃사랑 운동으로 개인 기부의 저변확대와 기부 문화를 장려하기 위한 것이다.
 
올해 모금 목표액은 지난해보다 5천만 원 증가한 3억5000만 원이다.
 
시는 본청 내 주민생활지원과와 각 읍면동행정복지센터를 통해 성금과 후원 물품을 접수하기 위한 창구를 개설했다.
 
특히, 지난해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도 캠페인 기간 중 현금 10억5124만 원, 물품 1억2604만 원으로 목표액 3억 원 대비 392%인 11억7728만 원의 성금을 모금했고, 연간 모금 총액은 21억2850만 원에 달해 연말기준 시민 1인당 평균 모금액이 2만1236원으로 도내 1인당 평균 모금액(1만7910원)보다 3326원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지난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모금액보다 약 3억2000만 원이 많은 총 24억4869만 원을 배분받아 소외계층 물품 지원 및 주거환경 개선 등에 17억5109만 원, 의료비 및 질병 예방에 3억9838만 원, 사회적 돌봄 강화에 2억9922만 원이 사용됐다.
 
시는 모금분위기 확산을 위해 내달 15일 오후 2시부터 보령문화의전당에서 집중모금행사를 개최하고, 아름다운 1% 나눔 운동 후원금 전달 및 사랑의 열매 전달식 등도 갖을 계획이다.
 
김동일 보시장은“지난해 많은 시민들의 소중한 나눔 실천으로 모금액을 초과 달성해 어려운 이웃들에게 사랑을 전달할 수 있었다”며 “올해도 희망과 꿈을 전달하는 뜻깊은 캠페인이 될 수 있도록 정성스러운 손길을 모아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