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도권 1140명

서울역 코로나19 임시선별진료소. [사진=연합뉴스]


이날(28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부산을 제외한 전국에서 1677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방역 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18시간 동안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총 1677명이다. 이는 17개 시도 중 부산을 제외한 16개 시도 확진자 합계다.

전날 같은 시간(2396명) 대비 719명 적고, 1주일 전인 21일 같은 시간(1583명) 대비 94명 많다.

통상 주말과 휴일에는 검사 건수가 줄면서 신규 확진자가 감소한다.

이날 발생한 1677명 중 1140명은 수도권에 거주하는 확진자다. 비수도권은 537명이다.

16개 시도별로는 서울 536명, 경기 392명, 인천 212명, 대구 87명, 경남 83명, 경북 68명, 광주 53명, 충남 50명, 제주 47명, 강원 44명, 전북·충북 각 29명, 대전 22명, 전남 21명, 세종 4명이다. 울산에서는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자정까지는 6시간 정도 남은 상황이라 신규 확진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지난 7월 시작된 4차 대유행은 4달 넘게 이어오고 있다. 지난 2일부터 발생한 신규 확진자 수는 일별로 2827명→2698명→4115명→3938명→3900명→4068명→3928명이다. 평균으로는 3639명이다. 해외 유입 사례를 제외하면 평균 3616명으로 집계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