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식품부·한식진흥원 '해외 한식소비자 조사'
  • 한식 이미지, 매운 음식→풍미 있는 음식

국내 업체가 출시한 치킨 제품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한국식 치킨이 해외에서 가장 인기 있는 한식 메뉴로 꼽혔다.

28일 농림축산식품부와 한식진흥원은 지난 8~9월 해외 주요 17개 도시 거주자 8500명을 대상으로 벌인 '해외 한식 소비자 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한식 경험자가 가장 자주 먹는 음식은 한국식 치킨(30.0%)이었다. 다음은 김치(27.7%), 비빔밥(27.2%), 떡볶이(18.0%), 김밥(15.5%) 등이 차지했다. 지난해엔 김치(33.6%), 비빔밥(27.8%), 한국식 치킨(26.9%) 순이었다.

가장 선호하는 한식 또한 한국식 치킨이 16.1%로 1위에 올랐다. 이어 김치(11.3%), 비빔밥(10.7%), 불고기(6.0%, 떡볶이(5.6%) 등이다. 여성과 저연령층은 한국식 치킨과 떡볶이, 고연령층은 김치 선호도가 높았다.

한식 간편식 가운데 구매 의사가 높은 제품으로는 비빔밥(29.0%), 김밥(25.3%), 한국식 치킨(21.8%) 등이 꼽혔다.

이번 조사는 중국 베이징·상하이와 일본 도쿄·대만 타이베이(이상 동북아), 태국 방콕·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인도네시아 자카르타·호주 시드니·베트남 호찌민(남아시아태평양), 미국 뉴욕·로스앤젤레스와 캐나다 토론토(북미), 프랑스 파리·영국 런던·이탈리아 로마(유럽),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중남미),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중동)에서 이뤄졌다.
 

[자료=농림축산식품부]

응답자의 한식 만족도는 94.5%로 1년 전 91.0%보다 3.5%포인트 뛰었다. 한식 관심도(70.2%)는 2.7%포인트, 자국 내 한식 인기도(61.7%)는 2.1%포인트 각각 증가했다.

한식당 경험자 가운데 한식당을 추천한다는 응답은 90.1%로 지난해보다 3.6%포인트 올랐다.

한식 인지도는 55.9%로 예년과 비슷했고, 한식당 방문 경험률은 67.0%로 전년과 유사한 수준을 보였다.

지역별로 보면 동남아시아와 북중미에서 한식 만족도가 높았다. 로스앤젤레스(LA) 만족도가 97.9%로 가장 높았다. 호찌민은 97.3%, 방콕 96.8%, 베이징 96.7%, 뉴욕 96.6%, 쿠알라룸푸르는 96.4% 등이었다.

한식 이미지는 1년 새 많이 바뀌었다. 지난해엔 맵거나(32.5%), 색다르고 이색적인(32.4%) 음식이라는 이미지가 강했다. 반면 올해는 맛과 향이 풍부해 풍미가 있고(40.4%), 건강식(38.7%)에 채소 위주(38.4%) 음식이라는 응답이 많았다.

해외 소비자는 전통식보다는 현지화한 한식을 선호(84.3%)하는 경향이 높았다.

정현출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관은 "한식 호감도 상승은 K팝·드라마 등 한국 문화와 연계한 국가 이미지 제고와 꾸준한 해외 홍보 효과로 해석된다"고 밝혔다. 이어 "한식을 세계인이 즐기는 음식으로 확대하기 위해 국가별 확산 전략을 수립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