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내년 월드컵 진출도 불투명

오성홍기를 들고 국가대표팀을 응원하는 축구팬.


중국 프로축구 슈퍼리그가 무너지고 있다. 16개 구단 중 11개 구단이 급여를 주지 못하고 있다.

중국 포털 사이트 소후 스포츠는 "슈퍼리그 16개 구단의 임금 지급 상황을 조사한 결과 11개 구단에서 체불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보도 내용에 따르면 급여 체불이 발생한 구단은 베이징 궈안, 허베이, 칭다오, 충칭, 광저우 에버그란데, 창저우, 우한, 톈진, 광저우, 상하이 선화, 창춘 등 11개다. 칭다오의 경우 선수 3명이 결혼 계획을 변경했다. 

베이징은 5개월 이상 급여가 지급되지 않았다. 짧게는 2개월, 길게는 6개월이다. 소후 스포츠는 "실제 상황은 조사보다 좋지 않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급여 지급에 문제가 없는 구단은 5개다. 산둥, 상하이 상강, 허난, 선전, 다롄이다. 산둥과 상하이는 재정 상태가 좋지만, 나머지 3개(허난, 선전, 다롄)는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국제대회 출전에도 적신호가 켜졌다. 현재 슈퍼리그 구단 중에서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출전 자격을 갖춘 구단은 6개에 불과하다. 재정 불안으로 이마저도 줄어들 전망이다.

중국 슈퍼리그는 자금력을 앞세워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EPL) 등에서 뛰는 선수들을 영입해왔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뛰던 카를로스 테베스는 주급 73만 유로(약 9억8000만원)를 받고 상하이 선화 유니폼(경기복)을 입었다. 선수뿐만 아니라, 감독들도 명장으로 골랐다. 

그러나 화려함 뒤에는 빈곤한 현실이 있었다. 지난 10월 미국 뉴욕타임스가 중국 리그의 임금 체불을 보도했다. 이후 악재가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중국은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예선 B조 5위(승점 5, 1승 2무 3패)에 위치했다. 진출 가능성은 남아있지만, 쉽지 않다. 조 2위 일본은 승점 12, 3위 오만은 승점 11이다. 중국과는 각각 7점, 6점 차이다. 

중국은 2002년 한일 월드컵 이후 20년 만에 월드컵 진출을 바라보지만, 슈퍼리그처럼 점점 희미해지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