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전두환 전 대통령 빈소에 들어서는 이순자씨. [사진=연합뉴스]

지난 23일 별세한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씨가 “남편의 재임 중 고통을 받고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남편을 대신해 사죄를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씨는 2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전 전 대통령의 발인에서 “남편이 공직에서 물러난 후 참으로 많은 일을 겪었다”라며 “그럴 때마다 모든 것이 자신의 불찰이고 부덕의 소치라고 말씀하셨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씨는 이어 “남편은 평소 자신이 소망하던 장례를 간소히 하고 무덤도 만들지 말라 했다”며 “화장해서 북녘땅이 보이는 곳에 뿌려달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고인의 시신은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으로 옮겨져 화장되며 유해는 장지가 결정될 때까지 자택에 임시 안치된다.

전 전 대통령은 23일 오전 8시45분쯤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 화장실에서 쓰러져 만 90세를 일기로 사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