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혁수 광학솔루션사업부장→부사장 등 일제히 승진
LG이노텍이 철저한 성과주의 인사 원칙을 바탕으로 2022년도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LG이노텍은 25일 이사회를 열고 부사장 1명, 전무 1명, 상무 7명 등 총 9명을 승진시켰다.

이번 임원인사는 철저한 성과주의 인사 원칙을 바탕으로 그간의 성과, 미래사업을 이끌어 갈 역량, 성장 잠재력 등이 종합적으로 고려됐다.

LG이노텍은 미래 준비와 사업경쟁력 강화를 위해 사업 현장에서 성과를 창출하거나 사업 지원을 통해 회사 성장을 이끈 핵심 인재를 임원으로 승진시켜 혁신과 변화를 주도할 수 있도록 했다.

문혁수 LG이노텍 광학솔루션사업부장은 카메라 모듈, 3D 센싱 모듈 사업의 글로벌 1등 지위를 확고히 하고 사업 성장에 크게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전무에서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김기수 LG에너지솔루션 인사총괄 상무는 이번 인사를 통해 전무로 승진함과 동시에 LG이노텍 최고인사책임자(CHO)로 자리를 옮겼다.

사업 현장에서 핵심 성과를 창출해 낸 성기철 책임, 이광태 책임, 이세진 책임과 사업 지원을 통해 회사 성장에 기여한 김민준 책임, 박동욱 책임, 신정곤 책임, 이동훈 책임 등은 상무로 신규 선임됐다.

유병국 LG전자 VS스마트영업·마케팅담당(상무)은 이번 인사를 통해 LG이노텍 전장부품사업부장으로 이동했다.
 

문혁수 LG이노텍 광학솔루션사업부장(부사장) [사진=LG이노텍]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