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 대표 "분사, 내부적으로 검토 중...조만간 말씀"

구현모 KT 대표이사가 15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진행된 '이용자 권의 증진을 위한 통신3사 대표자 간담회'를 마치고 자리를 이동하고 있다. [사진=아주경제]

구현모 KT 대표는 25일 내년도 경영 키워드에 대해 “고민 중에 있는데 제일 큰 것은 네트워크 생존성과 안정성을 주요 키워드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구 대표는 이날 여의도 루나미엘레에서 열린 ‘지하철 와이파이 28GHz 백홀 실증 결과 발표·농어촌 5G 공동이용망 시범사용화 개시’ 행사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내년도 투자 계획과 관련해선 “내년은 오늘 발표한 5G 공동망 속도를 빨리하기 때문에 올해보다 좀 더 늘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내년 1월 11일부터 14일까지 열리는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참석과 관련해선 “결정된 바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분사 여부에 대해선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는데 조만간 말씀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