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尹, 본경선 탈락자들과 ‘오찬’…洪 ‘청년의꿈’, 劉 ‘연평도 포격전 추모식’ 참석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3일 서울 여의도의 한 음식점에서 열린 대선 경선 후보들과의 오찬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3일 대선 예비경선에서 맞붙었던 후보자들과 오찬을 가졌다. 다만 본경선에서 맞붙었던 홍준표 의원, 유승민 전 의원 등은 선거대책위원회에 합류할 의사를 보이지 않거나 잠행을 이어가고 있어 ‘원팀’ 구상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장성민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 장기표 신문명정책연구원장, 박찬주 전 육군대장, 최재형 전 감사원장, 박진 의원, 안상수 전 인천시장, 하태경 의원 등 본경선 전 예비경선에서 맞붙었던 인사들과 오찬을 함께했다.
 
선대위 출범 전 후보들 간 화합을 다지는 차원인데, 애초 모든 후보자들과 다 함께하는 자리로 계획됐지만 본경선에서 맞붙었던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 등이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지면서 예비경선 후보자들만 참석하는 자리로 바뀌었다.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김한길 새시대준비위원장 등을 선임하며 선대위 구성에 열을 올리고 있는 윤 후보는 홍 의원과 유 전 의원의 조력을 구하는 데는 별다른 성의를 보이고 있지 않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선출 직후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의 도움을 얻기 위해 노력했던 것과는 상반된 태도다.
 
윤 후보는 이날 오찬 전 기자들과 만나 ‘홍준표·유승민 전 후보와 접촉을 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그걸 뭐 어떻게 공개할 수 있겠나”라며 “제가 두 분을 뵙고 하려고 노력 중이다”고 답했다. 윤 후보는 앞서 언론 인터뷰에서 홍 의원과 유 전 의원이 전화를 받지 않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한 관계자는 “전화만 몇 차례 한 것으로 안다”고 했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23일 대전 유성구 대전국립현충원에서 열린 연평도 포격전 제11주년 전투영웅 추모식 및 전승기념식에 참석해 유가족을 위로하고 있다.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홍 의원과 유 전 의원은 정반대의 행보를 보이고 있다. 홍 의원은 온라인상에서 가감 없이 의견을 개진하는 적극적인 행보를 펼치고 있는 반면 유 전 의원은 잠행을 이어가고 있다.
 
홍 의원은 온라인플랫폼 ‘청년의꿈’을 만들어 청년들과 소통 창구로 사용하고 있다. 청년들이 질문을 올리면 홍 의원이 댓글로 답변을 짧게 달아주는 콘셉트이다. 홍 의원은 이날 개설 20일 만에 2000만 페이지뷰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이른바 삼김(김종인·김병준·김한길) 체제라는 윤 후보의 선대위 구상에 ‘잡탕밥’이란 혹평을 남기는가 하면 “(윤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대한민국만 불행해진다”, “어쩌다 이런 양아치 대선이 됐나” 등의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대전국립현충원에서 열린 연평도 포격전 제11주년 전투영웅 추모식 및 전승기념식에 참석했다. 지난 5일 전당대회 이후 유 전 의원이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건 이번이 처음이다. 유 전 의원은 추모식에서 헌화하고 분향한 뒤 고(故) 서정우 하사와 고 문광욱 일병 유가족을 만나 위로했다. 이날 추모식에 참여한 정치인은 유 전 의원이 유일하다. 다만 추모식 참석이 공개 행보를 재개하겠다는 뜻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유 전 의원은 매년 보훈 관련 행사에 빠지지 않고 참석해 왔는데, 이런 행보의 일환으로 해석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