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2월 1일부터 한국인 여행자 의무격리 해제
  • 현지 코로나 검사 횟수 2→1회로 축소
  • 12월 31일까지 5박 숙박 지원 유지

사이판 만세절벽 [사진=북마리아나제도 제공]

북마리아나제도 연방 정부가 한국인 여행객 잡기에 사활을 걸었다. 의무 격리 규제를 없애고 지원을 늘린 것.

북마리아나 정부는 오는 12월 1일부터 백신접종을 완료한 한국인 여행자에 한해 5일 의무격리를 해제한다고 발표했다. 최근 미국 조 바이든(Joe Biden) 대통령이 발표한 행정 명령에 따르는 조치다. 최근 바이든 대통령은 백신 미접종 외국인은 미국 입국을 불허하고, 백신 접종 완료 외국인은 미국 내 격리를 없앤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12월 1일 이후 사이판이 속한 북마리아나 제도로 여행을 떠나는 백신접종 완료 한국인은 사이판 도착 즉시 여행사 일정을 격리 없이 즐길 수 있게 됐다. 
 
12월 31일 이내에 출발하는 여행상품 기존 예약자라면 사이판 도착 직후 의무격리가 없어진 후에도 사이판 및 이웃 섬(티니안, 로타) 여행을 즐기는 최소 7일 중 5일은 북마리아나 정부의 숙박·조식 지원 혜택을 누릴 수 있다. 현지 호텔 격리를 포함하고 있던 기존 사이판 기획상품(패키지) 예약자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북마리아나 정부가 백신접종 한국인 여행자를 위한 호텔 5박 숙박비 지원을 올해 말까지 유지하기로 한 덕이다. 

북마리아나 정부는 이와 함께 여행 중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한국 여행자에게 치료비 전액도 지원해 준다.

모든 트립(TRIP) 한국 여행자에 대한 5박 숙박(조식 포함) 지원을 연장하는 대신 여행자 개인에게 제공되는 여행지원금 액수는 소폭 조정했다. 트립은 최소 2인 이상 여행사 패키지 예약을 통해 북마리아나 제도를 여행하는 모든 여행자를 대상으로 2021년 12월 31일까지 여행 경비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12월 18일까지 사이판으로 출발하는 7박 이하 체류 여행자는 기존과 동일한 방문 섬당 250달러의 여행지원금 카드를 받게 되고, 8박 이상 체류 시에는 섬당 500달러를 제공한다. 또 12월 19일부터 31일까지 출발하는 승객은 방문 섬 개수와 체류 기간에 상관 없이 100달러의 여행지원금 카드를 제공받는다.

지난 11월 19일 금요일 출발자부터 사이판 도착 직후 신속 유전자 증폭(PCR) 검사도 없앴다. 이에 따라 11월 19일 금요일 출발자를 시작으로, 한국 도착시간 기준 72시간 이내에 받는 귀국용 PCR 검사만 남았다. 단 여행 기간 8박 이상의 장기 손님은 △여행 5일 차 PCR 검사 △한국 귀국용 PCR 검사(한국 도착 72시간 이내) 등 총 2회 검사를 받아야 한다.

사이판에서 진행되는 TRIP 한국인 이용객 대상의 모든 PCR 검사비용(1회당 300달러)은 올해 12월 31일까지 북마리아나 정부가 전액 지원한다. 

한편 트래블 버블이 시행된 7월 24일부터 11월 22일 현재까지 4500명 이상이 북마리아나 정부의 지원 아래 사이판과 이웃 섬 티니안, 로타를 여행했다. 올해 12월 말까지 사이판 패키지 상품 예약자 수는 현재 8000명을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월 22일 기준, 북마리아나 제도의 코로나19 총 누적 확진자는 457명에 불과하며, 그중 60%인 266명은 외부로부터 유입된 확진자로 조사됐다. 백신 2차 접종률은 84.7%를 기록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