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한국 방송콘텐츠 온라인 인도 쇼케이스 캡처 이미지 [사진=콘진원 제공]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와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조현래·이하 콘진원)이 한국 방송 콘텐츠를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콘진원 미국비즈니스센터는 지난 18일(현지시간) ‘2021 OTT 이그제큐티브 서밋(Executive Summit)’ 콘퍼런스에서 ‘한국 방송콘텐츠의 글로벌 진출 전략’을 주제로 키노트 세션을 진행했다.
 
올해로 9회째를 맞은 ‘OTT 이그제큐티브 서밋’은 OTT의 트렌드 파악 및 미래를 조망할 수 있는 영향력 있는 글로벌 마켓으로, 넷플릭스와 디즈니+, 아마존프라임 등 글로벌 OTT와 미국 내 방송콘텐츠 관계자 약 12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열렸다.

또한,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된 이번 서밋은 콘퍼런스 외에도 스크리닝, 비즈매칭, 전시 등의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국내 우수 방송콘텐츠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특히, 콘진원이 주관한 ‘한국 방송콘텐츠의 글로벌 진출 전략’ 키노트 세션에서는 국내 지상파 3사가 2017년 합작 설립하고 최근 SKT의 투자로 주목받은 ‘코코와(KOCOWA)’의 박근희 대표가 스피치를 진행했다.
 
또한, 이날 콘퍼런스에는 미국 1위 TV 스트리밍 플랫폼 로쿠(Roku) 채널의 SVOD 사업대표 랜디 안과 미국 OTT Executive Summit CEO 브라이언 마호니 그리고 더빙 및 자막 전문 기업 아이유노SDI 그룹의 마케팅 부사장 크리스 캐리 등의 연사가 ‘한국 방송콘텐츠의 글로벌 진출 현황 및 성공 비결’과 ‘글로벌 OTT 사업자를 위한 한국 콘텐츠와의 전략’에 대해 함께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코코와의 박근희 대표는 토의에서 ‘한국 방송콘텐츠가 북남미 시장에서 5년간 보여준 시장 확대 현황’ 및 ‘미주 지역 주요 사업자와의 성과 및 잠재 성장성’에 대해 들려줬다.
 
박 대표는 “코코와의 미국 내 가입자 중 90%가 한국인이 아니고, 70%가 아시아 사람이 아니다. 85%의 가입자가 40세 미만, 85%가 여성”이라고 밝히며, “한국 방송콘텐츠가 아직은 미국 여성의 취향에 다가가고 있다고 볼 수 있으나, 반대로 아직 발굴할 수 있는 시장이 여전히 크다는 의미도 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패널로 참여한 로쿠의 랜디 안은 ‘한국의 방송콘텐츠가 미국 소비자에게 끼치는 영향력’에 대한 내용을, 크리스 캐리는 ‘한국의 방송콘텐츠의 글로벌 시장 진출 현황’에 대해 전했다.
 
랜디 안은 기생충, 오징어게임 등의 성공사례에서 알 수 있듯이 전 세계 시청자들은 조금씩 자막이라는 장애물을 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한국 방송콘텐츠가 이러한 현상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성호 콘진원 미국비즈니스센터 센터장은 “이번 세션은 글로벌 OTT 사업자에게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의 글로벌 시장 진출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갖게 해주고, 국내 방송콘텐츠의 경쟁력을 각인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콘진원은 국내 방송콘텐츠의 수출권역 다변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신흥 시장으로 떠오른 인도를 대상으로 ‘2021 한국 방송콘텐츠 온라인 인도 마켓(E-Korean TV Content Market in India)’을 지난 12일까지 개최했다.
 
콘진원의 '2020년 방송영상 산업백서'에 따르면, 인도 방송영상 시장 규모는 '2018년 147억800만 달러로, 연평균 12%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 '2023년 259억7400만 달러 규모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는 13억 인구의 큰 시장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도형 콘진원 방송본부 본부장은 “이번 방송콘텐츠 온라인 인도 마켓은 상반기 중동 마켓에 이어 추진한 신흥 시장 개척의 일환으로 개최했다”며, “앞으로도 국내 방송콘텐츠산업의 수출권역을 다변화하고 한류를 전 세계에 알릴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18일(현지시간) ‘2021 OTT 이그제큐티브 서밋’ 콘퍼런스에서
코코와 박근희 대표가 키노트 세션에 참여했다. [사진=콘진원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