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 사무실에서 김 전 대표와 회동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1일 김종인·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 등 3인에 대한 인선을 공식 발표했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용산구 김한길 전 대표 사무실에서 회동한 뒤 기자들과 만나 “선대위 총괄선대위원장은 김종인 전 위원장이, 상임선대위원장은 김병준 전 위원장과 이준석 대표가 맡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한길 전 대표는 새시대준비위라는,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하나의 조직을 맡아서 함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공동선대위원장 등 추가 인선은 추후 발표하기로 했다.
 
윤 후보는 "새시대준비위는 선대위보다는 규모가 작겠지만 많은 분을 모시고 더 많은 국민의 지지를 받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김 전 대표는 "정권교체를 통해 새 시대를 여는 데 저도 힘을 보태겠다"며 "국민의힘도 이제는 중원을 향해 두려움 없이 몽골 기병처럼 진격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많은 분이 정권교체를 이뤄내야 한다고 말하지만, 국민의힘에 함께 하기엔 주저되는 바가 있다고 말하는 분도 적지 않다"며 "그런 분들, 중도 또는 합리적 진보로 불리는 분들과 어우러져 정권교체를 위해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김종인·김병준 전 위원장과 김한길 전 대표의 관계에 대해 "서로 다 가깝고, 얼마든지 소통도 하는 그런 관계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김종인·김병준 전 위원장의 관계에 대해선 "연배상으로는 김병준 전 위원장이 아래여서 선배로서 (김종인 전 위원장을) 잘 보필하면서 하면 되지 않을까"라며 "두 분도 그런 생각을 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