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협의할 것은 협의, 원칙 지킬 것"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이 20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은 20일 한일관계와 관련해 "외교당국 간 대화나 협의는 단절 없이 계속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 차관은 이날 방미 후 귀국길에 공항에서 취재진과 만나 "(일본과) 협의할 것은 협의하고 원칙은 엄중히 지킬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일본은 지난 17일(현지시간) 김창룡 경찰청장이 독도를 방문했다는 이유로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차관 협의회 후 공동기자회견에 불참했다. 이후 한일 양자 차관회담은 예정대로 진행됐지만, 일본이 한일간 문제를 한미일 3각 공조 사안에까지 끌고온 것은 이례적이어서 어떤 의도인지 관심이 쏠렸다.

최 차관은 한일 외교차관 회담에서 독도 관련 문제의 원칙을 공유했다고 전했다. 이어 "나머지 짚어야 할 것은 짚었다"며 "대한민국과 일본 사이에 영토 분쟁이 없다"고 강조했다.

일본의 의도를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는 "한미일 협의도 하면서 국내 정치의 요구에도 대응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했던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일본이 한미일·한일 협의에 응했지만, 밖으로 보이는 기자회견은 하지 않은 것도 이 때문이라고 봤다.

아울러 최 차관은 "한미일 3각 구도의 한 축은 한국이 쥐고 있고 그 구도가 유지되는 것은 한국의 참여 때문"이라며 "한국이 여기서 나올 일은 없고, 먼저 나가는 측이 손해"라고 말했다.

한편,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전날 외무성 간부의 말을 인용해 "한국 측이 한미일 3국 기자회견 직전 독도 상륙을 강행한 것은 최악의 타이밍에서의 폭거"라며 "일본 정부가 분노했다"고 보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